성인기에 티 나지 않게 치아 교정하는 법

인쇄

투명교정, 설측교정, 세라믹교정 등 다양

치아 배열이 고르지 않으면 대인관계도 소극적인 경향을 보인다. 웃는 얼굴에 대한 자신감이 없어져 대화를 할 때도 치아를 보이지 않으려 노력하기 때문이다. 치아 배열 문제는 건강관리에도 부정적이다. 저작 능력이 떨어져 소화기관에 부담을 주고 균형 있는 안면 성장에 장애를 줄 수 있다. 칫솔질도 깨끗하게 되지 않아 충치·잇몸 질환이 생기기 쉽다. 선치과병원 교정과 백민정 과장의 도움말로 치아교정에 대해 알아봤다. 

전체적으로 교정 장치를 부착해 치료하는 시기는 대개 모든 영구치가 나온 후인 12~13세가 적당하다. 성장기 교정 치료는 치아 배열의 교정뿐 아니라 턱뼈와 안면골의 정형적 치료까지 가능하다. 물론 성인이라고 치아교정 시기를 놓친 것은 아니다. 최근에는 투명교정, 설측교정, 세라믹교정 등 치아교정 장치가 발달하고 다양한 교정 기술이 등장하면서 성인도 티 나지 않게 치아교정을 시도한다. 

투명교정은 말 그대로 투명한 플라스틱 재료로 교정 장치를 만들어 아주 가까이서 보지 않는 한 교정 장치를 착용했는지 알기 어려울 정도로 심미적이다. 치아 안쪽에 교정 장치를 부착하는 설측교정은 미소를 지어도 앞쪽에서 잘 보이지 않아 자연스러워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세라믹교정은 치아 표면에 붙이는 쇠붙이처럼 생긴 브라켓이라는 장치가 치아색과 유사한 색상의 단단한 세라믹으로 제작돼 있어 교정 장치가 눈에 잘 띄지 않고 메탈 장치에서 색상만 바꾼 개념이기 때문에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치아의 뿌리를 움직이는 치아 교정은 환자 상태, 교정 방법에 따라 교정 기간이 달라진다. 대개 1~2년 정도 걸린다. 급속 심미교정으로 단기간 치아교정을 끝내기도 한다. 3D 구강카메라를 이용해 치료 부위 치아를 스캔한 다음 캐드캠으로 치아에 덧씌우는 보철물 모형을 그래픽으로 디자인한다. 치아 이동이 느린 성인에게 적합하다. 평균 1~2년 정도 진행되는 일반교정과 달리 급속 심미교정은 문제가 되는 치아만 빠르게 교정하는 부분교정에 라미네이트를 동시에 진행해 치료 기간이 최소 6개월로 준다. 라미네이트만 시도했을 때보다 치아표면을 덜 깎아내 치아 건강에도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치아교정은 개개인의 치아 상태에 따라 치료계획이 달라진다. 따라서 만족스러운 치아교정을 원한다면 다양한 경험을 쌓은 치아교정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진행하는 것이 좋다. 치료 시작 전에 치과용 3D CT, V-CEPH(교정치료 전후 가상진단 프로그램) 등 디지털 장비를 이용한 정밀분석 및 진단을 통해 맞춤교정을 시행해야 한다. 이뿐만 아니라 진단, 치료 계획 수립 및 치료 진행 과정 전반에서 교정과와 구강외과, 보철과 등 각 분야 전문의의 포괄적 협진이 필요하다. 환자 역시 교정 중 주의사항과 정해진 치과 방문 일자를 지켜야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