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누워서 인접 치아에 영향 주면 발치해야

인쇄

발치 직후엔 거즈 잘 물어 지혈하는 게 중요

사랑니는 영구치 중 가장 마지막에 나오는 치아다. 보통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에 나오기 시작한다. 위치는 구강 내 가장 안쪽이다. 총 4개가 나올 수 있고, 선천적으로 없거나 일부만 나는 사람도 있다. 사랑니라는 명칭은 이 시기가 사랑을 느낄 만한 나이라는 점에서 유래했다.

정상적인 각도와 방향으로 나온 사랑니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관리만 잘하면 불편함 없이 지낼 수 있다. 하지만 턱뼈 공간이 부족하거나 사랑니가 부정확한 위치나 방향으로 나고, 칫솔질에 어려움이 있으면 발치가 필요하다.

턱뼈의 공간이 부족해 사랑니가 누워서 나거나 뼛속에 묻혀 있는 경우가 있다. 사랑니가 비스듬하게 나면 인접 치아를 손상시키고 치열을 무너뜨리기도 한다. 이 때문에 사랑니 주변의 칫솔질이 어려워 충치, 잇몸 질환, 염증이 생길 위험이 커진다.

인천성모병원 치과 김현제 교수는 "사랑니 주변에는 많은 신경이 지나간다. 발치할 땐 사랑니의 위치, 크기, 형태, 매복 정도, 주변 신경 구조를 파악해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복 사랑니는 눈으로 확인이 어렵다. 치아 전체가 나오는 파노라마 X선으로 잇몸뼈 속에 묻힌 사랑니 위치를 파악해야 한다. 턱뼈 신경과 근접한 경우엔 3D CT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발치 후 관리도 중요하다. 발치 후엔 거즈를 잘 물어 지혈해야 한다. 수술 부위엔 청결을 유지하고, 통증 관리를 위해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지혈된 후 가벼운 식사를 할 수 있지만, 뜨겁거나 찬 음식은 피해야 한다. 

발치 부위에 심한 통증이나 출혈이 계속되면 치과를 찾아야 한다. 수술 후 며칠간 무리한 운동이나 활동은 피하는 게 좋다. 김현제 교수는 “치과 치료에 대한 두려움으로 사랑니 발치를 망설이는 환자가 적지 않지만,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필요한 경우 조기에 적절한 조치를 받으면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