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니 벌어지고 치열 삐뚤, 자녀 치아 교정 이렇게

인쇄

영구치 맹출 시기 치아 벌어져도 ‘정상’ 간주

개인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보통 6~7세에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기 시작한다. 이때부터는 본격적으로 치아를 관리해야 한다. 만약 이 시기 자녀의 앞니가 벌어지거나 치아 배열이 고르지 않으면 당장 교정을 해야 할까. 치과교정과 전문의인 관악서울대치과병원 이미영 교수의 도움말로 교정 치료와 관련한 궁금증을 풀어봤다.


이 교수에 따르면, 영구치 맹출 시기 앞니 사이가 약간 벌어져 있거나 치아 배열이 고르지 않은 건 모두 '정상'으로 간주한다. 이를 '미운 오리 새끼 단계'라 일컫기도 하는데 시간이 지나면 틈이 자연스럽게 사라지고 정상 배열이 될 수 있다.
 

아래턱이 위턱보다 나온 반대 교합

다만 치아 문제에 있어 즉각적으로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위턱보다 아래턱이 앞으로 나와 윗니와 아랫니가 거꾸로 물리게 되는 반대 교합일 때다. 반대 교합은 만 7~8세에 주로 치료하지만, 정도가 심하면 유치열기(생후 6개월로부터 최초 영구치가 나타나기 직전까지의 기간)에도 교정을 진행한다. 자칫하면 아래턱이 위턱의 성장을 방해할 수 있어서다.  


대표적인 치료 방법은 '페이스 마스크' 착용이다. 구강 내 고정식 장치를 장착하고 고무줄로 페이스 마스크를 연결해 끼면 된다. 하루 12~14시간씩, 통상 6개월에서 1년 정도 착용해야 한다. 반대 교합과 반대로 아래턱이 위턱에 비해 성장하지 못해 소위 '무턱'이라 불리는 하악후퇴증일 때도 치료를 진행한다. 윗니가 아랫니를 깊게 덮는 과개교합이나 턱관절 장애를 동반할 우려 때문이다. 이 경우 위턱 성장을 억제하고 아래턱 성장을 촉진하는 악정형 치료를 하게 된다.

이 교수는 "아이의 첫 치과교정과 방문은 특별한 이상이 없는 한 만 7~8세 정도가 적절하다"며 "검진을 통해 골격 성장이나 영구치 발육 상태를 확인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별로 골격과 치열이 다양하다 보니 유사해 보이는 부정교합도 각기 다른 특징을 가질 수 있다"며 "전문의를 통해 정확한 검진과 소견을 받아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하지수 기자 ha.jisu@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