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휴딧, 사회적 소통 약자 위한 디지털 치료제 개발

인쇄
중앙대병원과 디지털 치료제 전문기업 휴딧이 사회적 소통 약자를 위한 디지털 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인적 자원과 축적된 경험을 활용해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와 공동 연구 및 학술 연구 사업 협력 ▲공동으로 연구한 논문, 특허권의 공동 소유 ▲공동 개발 제품의 신의료기술 등록에 필요한 제반 업무 진행 ▲상호 기술교류, 정보교환 및 보유시설·장비 공동 활용을 약속하고 상호 발전에 협력한다. 휴딧 한덕현 대표이사는 “중앙대병원과 협력해 디지털 치료제 시장에서 선두주자로 나아갈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보다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중앙대병원-휴딧 협약식 모습. 휴딧 한덕혁 대표이사(왼쪽), 중앙대병원 권정택 병원장

휴딧은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덕현 교수와 중앙대 AI대학원 김영빈 교수가 공동 창업한 기업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디지털 치료제 개발 사업, 눅스 바이오와 디지털 치료제 공동 개발, 창업진흥원 예비창업패키지 민관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인간 중심적인 인공지능(Human-centered Artificial Intelligence, HAI)’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디지털 치료제로 접목하는 독자적인 연구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지능 장애, 자폐성 장애,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와 같은 소통 약자를 대상으로 음악 치료에 기반한 상태 진단과 훈련이 가능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M-Platform’을 개발했다.


중앙대병원 권정택 병원장은 “디지털 헬스케어의 핵심은 기술 혁신을 바탕으로 시공간에 따른 제약이 없는 의료서비스의 제공이라고 할 수 있으며, 휴딧의 디지털 치료제가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최상의 치료 솔루션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