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삽입술 부작용 줄이는 사전 검사는?

인쇄

아이리움안과 최진영 원장

안내 렌즈삽입술(렌즈삽입술)은 각막을 깎지 않고 보존하는 시력교정술이다. 안구에 시력교정용 특수 렌즈를 삽입해 근시와 난시를 교정한다. 렌즈삽입술은 홍채를 기준으로 렌즈를 넣는 위치에 따라 전방렌즈·후방렌즈로 구분하는데, 최근 10여 년 동안에는 주로 후방렌즈 계열의 ICL렌즈로 수술이 이뤄졌다. 이는 전 세계에서 200만건 이상 시행된 수술 방식이다.
 

ICL렌즈삽입술의 가장 큰 장점은 시력 교정 범위가 넓다는 것이다. 각막이 얇아 라식이나 라섹이 불가능할 때, 각막 절삭 후 퇴행 우려가 있는 초고도 근난시일 때, 각막 두께가 충분해도 각막 후면부가 볼록하고 비대칭적인 각막 모양을 지녔을 때도 시행이 가능하다. 10~20년 전 라식·라섹 후 근시 퇴행이 왔거나 원추 각막 환자의 난시를 교정할 때도 진행할 수 있다. 최신 버전의 ICL렌즈를 쓸 경우 눈 속에서 렌즈가 잘 고정되면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하다는 장점도 갖췄다.

그러나 ICL렌즈삽입술이 모두에게 적합한 방법은 아니다. 홍채와 수정체 사이에 렌즈를 넣는 방법이라 환자의 눈 속에서 ICL렌즈가 안정적으로 잘 자리 잡을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 수술 전 환자에게 맞는 렌즈 사이즈를 결정하는 게 특히 중요하다. 렌즈가 실제 안구 내 공간보다 크거나 작으면 각종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서다.

이러한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 필자는 사전에 두 가지 검사를 진행한다. UBM(Ultrasound Biomicroscopy)과 ASOCT(Anterior Segment Optical Coherence Tomography) 검사다. 생체 초음파 CT라고도 불리는 UBM을 통해서는 렌즈가 들어갈 안구 내 공간을 측정하고 안구의 전면, 후면부를 정밀하게 관찰한다. 안구에 있는 물혹이나 종양까지 확인할 수 있어 번거롭더라도 반드시 시행한다.

ASOCT 검사는 고해상도 전안부 OCT 검사로 눈 속 공간과 구조를 초고속으로 360도 촬영해 각막과 홍채 형태를 고차원적으로 분석한다. 각막 전방에서 후방까지 약 13㎜의 깊이를 측정할 수 있어 UBM 검사와 함께 렌즈삽입술 적합성 확인에 필수적이다.

실제 수술 후 환자에게 합병증이 생겼는지도 궁금해하는 사람이 많다. 이와 관련해 필자는 최근 아시아태평양 지역 ICL 콘퍼런스에서 'V4c ICL렌즈의 10년간의 임상적 결과'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2013년 이후 21~40세 연령대에 신형 ICL렌즈(V4c ICL)로 수술했던 본원 환자 중 97% 이상이 수술 후 시력 1.0을 유지했으며 수술로 인한 백내장 발병 등 합병증 사례는 없었다는 내용이다. 수술 전 정밀검사로 가장 적합한 렌즈를 고르고, 개인별 맞춤 수술과 꾸준한 정기 검진을 진행한 결과다.

이 같은 검사 외에도 렌즈삽입술을 고려하는 환자라면 따져볼 점이 있다. 의사의 숙련도다. 렌즈삽입술은 별도 장비 없이 수술 전 과정이 의사의 손으로만 진행된다. 특히 근시와 난시를 함께 교정하는 토릭ICL렌즈의 경우 약 3도의 미세한 회전에도 난시 교정의 정확도가 10%까지 떨어진다는 학계의 보고가 있다. 렌즈의 회전 가능성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한 섬세한 수술이 필요한 만큼 병원 선택 전 의료진의 전문성을 따져봐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