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중앙의료원, 지난해 사회공헌 규모 220억원 기록

인쇄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캄보디아 해외 의료봉사.

가톨릭대 가톨릭중앙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이화성)이 지난 한 해 동안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펼친 사회공헌활동 규모가 200억원을 돌파했다.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산하 8개병원의 2023년 사회공헌활동 총 규모는 220억원으로, 2022년보다 36.1%, 2021년보다 77.4% 증가했다. 수혜 인원은 10만6000명으로 코로나19 이전 수혜 인원(13만6000명)에 근접해졌다. 사회공헌활동 규모 증가는 자선 진료를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웠던 이주민 대상 직접 진료, 국내 및 해외 의료봉사를 본격화한데 따른 것이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분은 자선 진료 사업이다. 지난 11년간(2013~2022년)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8개 병원의 자선 진료 실적은 꾸준히 증가해 왔다. 2013년 약 90억원가량의 자선 진료 사업을 시행한 가톨릭중앙의료원은 2023년 177억5000만원으로 역대 가장 많은 지원을 기록했다. 최근 11년간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자선 진료 사업을 통해 수혜를 받은 인원은 39만여 명, 총 규모는 1326억5000만원이다.
 
자선 진료는 암을 비롯한 혈액암, 심혈관 질환, 뇌혈관 질환과 같은 중증 질환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안 질환, 만성 신부전, 폐렴과 같은 다빈도 발생 질환도 포함됐다. 또 고령화 지역사회 특성을 반영한 무릎 퇴행성 관절염, 노인성 안 질환 의료비 지원, 자선 건강검진을 진행한다. 미혼모, 다문화가정, 외국인 근로자 가정 등 사회 취약계층의 고위험 산모 및 신생아 지원, 자살 예방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해외에서도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친다. 컨트롤타워인 ‘가톨릭메디컬엔젤스’를 설립해 해외의료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계를 통한 시너지를 창출한다. 해외 현지 의료지원과 더불어 수술이 어려운 환자를 국내로 초청해 수술을 지원한다. 몽골, 캄보디아, 동티모르, 필리핀, 부르키나파소 같은 여러 나라에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이화성 의무부총장겸 의료원장은 “가톨릭중앙의료원은 가톨릭 영성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가치 구현을 이어오며 의학 발전을 선도해 왔다.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환자들에게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공헌활동 범위와 형태를 다각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사회공헌활동은 성모병원이 1936년 조선교구 설정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서울 중구 명동에 설립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성모병원은 과거 한국 가톨릭교회의 자선 진료 전통을 계승해 무료 진료소 운영 및 이동 진료 사업을 진행했으며 한국전쟁 기간에도 ‘가톨릭의료봉사단’을 편성해 활동해 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