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스트레칭·휴식 기억하세요…급성 허리 통증 예방책

인쇄

증상 치료부터 하면서 원인별 대책 세워야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을 겪는 현대인이 많다. 허리가 끊어질 듯한 통증을 호소하며 옴짝달싹하지 못해 응급실까지 찾게 된다. 이동이 어려워 입원했다가 수일간 치료를 받은 후에야 퇴원하곤 한다. 유성선병원 김의순(정형외과) 병원장의 도움말로 급성 요통의 원인과 예방책을 알아봤다.


요통은 성인 인구의 80%가 경험할 정도로 흔하다. 이땐 단순한 허리 통증인지, 디스크가 터졌는지, 협착증이 왔는지 걱정부터 앞선다. 허리 통증이 생겼다면 일단 증상 치료를 하면서 원인에 따른 다음 대책을 세울 것을 권한다.

운동하던 도중이나 앉았다 일어설 때, 허리를 굽힐 때 갑자기 허리에서 뚝하는 소리가 나거나 뜨끔거리는 통증이 발생했다면 일단 안정을 취하고 소염진통제를 먹으면서 증상이 완화하기를 기다린다. 대개 큰 문제가 없는 허리 통증이라면 3~5일 후 증상이 사라진다.

개선되지 않을 땐 가까운 병원을 찾아 진찰과 X선 촬영을 통해 적절한 치료를 하면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만일 1~2주일의 치료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MRI, CT 검사를 통해 허리 디스크 질환, 협착증, 근골격계 질환, 내부 장기 질병의 연관통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을 막기 위해 실천하면 좋은 예방책은 뭘까. 첫째, 스마트폰 사용에 주의한다. 고개를 숙이고 장시간 스마트폰을 바라보는 자세는 피하고 어깨와 허리, 골반을 곧게 펴서 앉는 습관을 들인다. 둘째, 스트레칭을 생활화한다. 직장생활이나 공부를 하다 보면 허리를 숙이고 장시간 앉아 있게 된다. 1시간 앉아서 작업했다면 1~2분 만이라도 기지개를 켜는 등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셋째, 술·담배를 자제한다. 술과 담배는 근육의 과도한 긴장을 유발하고 피로 물질을 쌓이게 한다. 근육을 피곤하게 하는 역할을 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넷째, 근육의 긴장을 자주 풀어준다. 특히 일과 후엔 충분한 휴식으로 재충전하고 가벼운 산책이나 명상, 스트레칭으로 몸을 이완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