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힘찬병원, 시민단체 고발에 “이미 무혐의 받은 사안”

인쇄

“허위 진정·고발 반복돼 수년간 고통받아”

목동힘찬병원이 최근 시민단체의 의료법 위반 고발 건과 관련해 “이미 두 차례 무혐의 처분이 난 사안”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목동힘찬병원은 지난 3일 입장문을 통해 “범시민사회단체연합(범사련)의 고발 내용은 지난 2023년 수사기관이 이미 두 차례 무혐의 처분을 내렸던 사안”이라며 “무혐의 처분 이전에 진행된 보건복지부 조사로 인해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동일한 사안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모든 자료를 제출하며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범사련은 지난 2일 서울경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목동힘찬병원 이수찬 원장을 의료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혐의로 고발했다. 당시 진정 내용에는 간납업체를 통한 리베이트, 병원경영지원회사(MSO)를 활용한 배임·횡령, 의료인 1인 1개소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 담겨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이 원장은 “2022년부터 악의적이고 일방적인 주장이 담긴 진정에 의해 의료법 위반 등으로 1년 넘게 수사를 받은 후 2023년 6월 인천지방경찰청으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하지만 동일 진정인은 같은 내용으로 다시 용산경찰서에 고발했고, 이 역시 2023년 8월 무혐의 각하로 결론이 났다”고 설명했다.

범사련이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고발 내용도 인천지방경찰청과 용산경찰서에서 무혐의를 받은 내용이자 현재 진행 중인 서울지방경찰청의 수사 내용과 동일하다.

이 원장은 “같은 내용으로 진정과 고발이 거듭되고 수년간 수사가 끝나지 않는 상황이 억울하지만 서울지방경찰청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인 만큼 차분하게 결과를 기다리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며 “허위 사실로 인해 지난 수 십 년간 쌓아온 신뢰와 명예가 실추돼 돈으로 환산할 수 없을 정도의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 원장은 “이 사안을 시작한 진정인과 고발인에 대해서는 이미 무고죄로 고소했고, 허위 사실을 유포한 시민단체에 대해서는 허위 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죄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