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진·레진·홈메우기…자녀 충치 예방을 위한 국가 지원 활용법

인쇄

생후 18개월부터 만18세 이하까지 지원 항목 확대

아이 구강 건강을 챙길 수 있는 3가지 국가건강보험 지원이 있다. 영유아부터 청소년 시기까지 검진과 충치 복합레진, 치아 홈메우기와 같은 검진·치료를 받을 수 있다. 서울대치과병원 현홍근 교수의 도움말로 연령대별 챙겨야 할 구강검진 항목을 알아본다. 
 

생후 18~65개월, ‘영유아 구강검진’ 4회 무료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구강검진은 생후 18개월부터 65개월까지의 영유아가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총 4회에 걸쳐 진행된다. 1차 검진은 18~29개월, 2차는 30~41개월, 3차는 42~53개월, 4차는 54~65개월 사이에 실시된다. 검진 내용은 유치의 발육 상태와 충치 여부 확인, 보호자들에게 올바른 치아 관리 방법 안내를 포함한다. 현홍근 교수는 “유치는 영구치보다 충치가 2배 빠르게 진행한다. 조기 치료와 불소 도포로 치아를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 12세 이하, 영구치 충치에 ‘복합레진 치료’

만 12세 이하 어린이의 영구치에 생긴 충치를 치료하는 ‘복합레진 치료’는 국민건강보험의 지원을 받는다. 이 치료는 충치 부위를 정교하게 제거하고 치아 색과 유사한 복합레진 재료를 이용해 원래 치아 형태로 복원하는 방식이다. 단, 치수 치료가 필요 없는 경우에만 적용된다. 하루 최대 4개 치아까지 지원된다. 충치가 4개를 초과할 경우 다른 날 병원에 내원해 나머지 충치를 치료받을 수 있다.
 

만 18세 이하, 영구치 어금니에 ‘치면열구 실란트 치료’

치아 홈 메우기라 불리는 ‘치면열구 실란트 치료’는 만18세 이하 청소년의 영구치 어금니에 적용된다. 어금니 씹는 면의 깊은 홈을 세척하고 특수 재료로 메워 충치를 예방하는 방법이다. 위아래 영구치 어금니에 대해 4개까지 국민건강보험 적용을 받는다. 전체 비용의 90%를 지원받을 수 있어 비용 부담이 적다. 현 교수는 “충치가 없는 위아래 영구치 어금니에 적용하는데 예방 효과가 높다”며 “영유아, 청소년기 구강 질환은 편안한 음식물 섭취가 어려워 성장 발육에도 영향을 주므로 더욱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