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통증, 경미하다고 방치하면 안 됩니다

인쇄

찌르는 듯한 통증 유발하는 석회성 건염일 가능성

담석증·요로결석 등 체내에 결석이 생기면 환자는 칼로 찌르는 듯한 통증을 호소한다. 이런 통증은 어깨에도 발생할 수 있다. 석회성 건염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석회성 건염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16만9838명으로 최근 5년간 6.3% 증가했다. 또한 여성(10만6153명) 환자가 남성(6만3685명)보다 1.6배가량 많았다.
 
석회성 건염은 어깨와 팔 사이를 연결해주는 힘줄인 회전근개에 석회가 쌓여 갑자기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어깨에 석회가 생기는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는 30세부터 70세까지 다양한 연령층에서 발병한다. 따라서 나이와 상관없이 갑자기 나타나는 어깨 통증에 관심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 

석회성 건염은 석회가 사라지기 시작하는 시기에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별다른 외상이 없는데도 참을 수 없는 어깨 통증이 발생하거나 통증으로 팔을 들어올리기 어려울 때 의심해 볼 수 있다. 스스로 옷을 갈아입기 어렵거나 밤에 통증이 심해진다. 특히 급성기에는 극심한 통증으로 야간에 응급실로 방문하는 경우도 많다.

초기 단계엔 X선 촬영 검사에서 석회가 관찰된다. 하지만 별다른 증상이 없어 질환을 조기에 알아채기 어렵다. 따라서 평소 무리하게 운동을 하거나 어깨를 많이 사용하는 사람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석회성 건염을 모두 치료할 필요는 없다. 다만 통증이 생기면 운동 치료나 약물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를 먼저 시행한다. 어깨 통증이 경미하게 나타나더라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 말고 진단을 받는 것이 현명하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정형외과 오상윤 교수는 “많은 환자가 정형외과를 가면 무조건 수술해야 한다고 생각해 통증을 방치하다가 악화한 후에야 병원을 찾는다”며 “비수술적 치료로도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영경 기자 shin.youngky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