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폐암 환자 대상 중입자 치료 시작

인쇄

하반기엔 두경부암까지 적용 암종 확대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경환 교수가 중입자 치료 시작 전 환자 상태를 살피고 있다. [사진 연세암병원]

연세암병원이 25일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중입자 치료를 시작했다. 환자는 폐암 초기 진단을 받은 김모(65)씨로 일주일 동안 총 4회에 걸쳐 중입자 치료를 받는다.

폐에는 아픔을 느끼는 신경이 없어 폐암에 걸려도 조기 발견이 어렵다. 김씨는 건강검진에서 종양이 발견돼 정기적으로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하면서 추적·관찰하던 중 종양이 커져 중입자 치료를 받게 된 경우다.

김씨와 달리 전체 폐암 환자의 60% 정도는 폐 전체에 암이 퍼진 4기에 처음 진단을 받는다. 폐 조직 사이로 암세포가 전이되기 쉬운 만큼 중증 환자가 많은 질환이다. 폐암으로 진단된 환자 상당수는 만성 폐쇄성 폐 질환, 간질성 폐 질환 등 기저질환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다. 폐 기능 자체가 떨어져 있어 수술을 못 하는 사례 역시 흔하다.

폐암 중입자 치료엔 회전형 중입자 치료기가 쓰인다. 중입자 치료기는 조사 각도에 따라 고정형과 회전형으로 나눈다. 연세암병원엔 전립샘암을 집중적으로 치료하는 고정형 중입자 치료기 1대와 이외의 다른 암종을 치료하는 회전형 중입자 치료기 2대가 있다. 회전형 중입자 치료기는 기기가 360도 회전함에 따라 암 발생 위치를 고려한 맞춤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가장 방대한 중입자 치료 임상 자료를 보유한 일본 방사선의학 종합연구소(QST)가 주요 의학 학술지에 발표한 보고에 따르면, 3㎝ 이하의 초기 종양은 3년 국소 제어율이 95% 이상이다. 크기가 좀 더 큰 종양도 80~90% 수준이다. 국소 제어율은 치료받은 부위에서 암이 재발하지 않는 확률로 특정 부위를 타깃 하는 중입자 치료의 치료 성적을 알 수 있는 주요 지표다. 방사선 치료의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꼽히는 방사선 폐렴 발생률도 중입자 치료에선 3% 이하다. 기존 방사선 치료에선 최대 20%까지 나타난다.

특히 중입자 치료는 수술이 어려운 간질성 폐 질환을 동반한 폐암을 치료할 수 있다. 낮아진 폐 기능과 상관없이 정상 장기는 피하고 암세포에만 입자가 닿는 중입자 치료 특성상 폐를 보호할 수 있어서다. 일본 군마대 자료에 따르면 간질성 폐 질환을 동반한 폐암 환자에게 시행한 중입자 치료에서 방사선 폐렴 발생률은 7.6%에 그쳤다. 기존 방사선 치료를 적용했을 땐 30%다.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경환 교수는 “국내 처음으로 폐암 환자에 중입자 치료를 진행하면서 환자 상태에 따른 최적의 치료 계획을 세웠다”며 “추후 면역항암제 공고 요법 등 치료 성적을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는 프로토콜을 개발하고 치료 대상 환자를 계속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연세암병원은 췌장암, 간암, 폐암에 이어 하반기엔 두경부암까지 중입자 치료 암종을 확대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