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량 적을수록 알츠하이머병 유발 물질 많이 축적

인쇄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현국 교수팀

국내 연구진이 다중 뇌영상을 이용해 근육 감소로 인한 인지 기능 저하의 원인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여의도성모병원은 가톨릭 뇌건강센터 정신건강의학과 임현국 교수 연구팀(김성환 임상강사)이 가톨릭 노화 뇌영상 데이터 베이스(CABI)에서 치매가 없는 환자 528명을 대상으로 근육량과 근육 강도, 신체 기능을 통한 근감소증 점수와 뇌MRI로 측정한 ▲대뇌 피질 두께 ▲해마 부피 ▲백색질변성의 정도 ▲뇌 아밀로이드-PET에서 측정된 대뇌 아밀로이드의 침착도 ▲인지 기능과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생체임피던스 기기로 측정한 근육량, 악력계로 측정한 근력, 앉았다 일어서기 검사로 측정한 근 기능 모두 인지 기능 장애와 뚜렷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그러나 뇌의 위축 정도, 뇌의 백색질 변성 정도, 뇌 아밀로이드 축적 정도와는 각기 다른 관계를 보였다.

특히 근육량이 적을수록 알츠하이머병의 유발 물질인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축적이 많이 나타났다. 근력이 약할수록 측두엽 대뇌 피질 두께가 얇아지고, 근기능이 떨어질수록 양측 섬엽 두께가 위축되는 현상을 보였다. 이는 부분최소적합 구조방정식 모형(PLS-SEM)을 이용해 ▲나이 ▲성별 ▲교육년수 ▲APOE 유전자형 ▲우울증 점수 등을 통제했을 때에도 나타났다. 

연구팀은 높은 근육량은 알츠하이머병 원인 물질인 아밀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축적을 억제하고, 높은 근력은 백색질 변성을 막아 뇌 외축 및 인지 기능의 저하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했다. 좋은 근육 기능은 근육량과 강도와 달리 직접적으로 뇌 위축 보호 및 인지 기능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인 것이다. 연구진은 “근감소증 진단 요소들이 아밀로이드 축적, 뇌 백색질 변성, 뇌 위축 등 각기 다른 방식으로 뇌에 영향을 미치고, 인지 기능 저하를 설명하는 통합적 모델을 제시·규명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임현국 교수(교신저자)는 “근감소증 관련 신체 상태에 대한 의학적 접근이 치매 발병 위험을 줄이기 위한 새로운 치료 목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성환 임상강사(제1저자)는 “고령에서도 근육의 양, 강도, 기능을 유지하는 것이 뇌 퇴행성 변화와 인지 기능 저하를 막는 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및 가톨릭대 인공지능·뇌과학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으며, 연구결과는 국제알츠하이머병학회에서 발간하는 공식 학술지인 '알츠하이머 앤 디멘시아'(Alzheimer's & Dementia)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