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가 부르는 안 질환, 노안·백내장 바로 알기

인쇄

예일안과 심형석 원장 Q&A

노화를 경험하는 중장년층부터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노화는 세월이 흐름에 따라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노화로 인해 생기는 질환은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특히 눈에 오는 노화 질환은 시력을 위협하는 경우가 많다. 망막 질환, 녹내장, 백내장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질환은 대부분 고연령층에서 나타나는 만큼 노화와 관계가 깊다고 볼 수 있다. 그중에서도 백내장은 노안이라고 오인하기 쉬워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경남 창원시 마산 소재 예일안과 심형석(사진) 원장에게 노안·백내장의 차이와 정기적인 안과 검사의 중요성에 대해 들었다.


Q. 노안과 백내장은 어떤 차이가 있나.
A. 노안과 백내장은 눈 속 수정체에 이상이 생겨 나타나는 질환이다. 수정체는 각막을 통해 들어온 빛을 굴절시켜 망막에 상이 맺도록 조절해주는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카메라로 비유하면 렌즈에 해당한다. 이러한 수정체는 두께를 조절해서 근거리와 원거리 시야를 조절한다. 그런데 노화로 인해 수정체의 탄력성이 떨어지면 초점 조절에 문제가 발생한다. 이를 ‘노안’이라고 한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뿌옇게 변하는 질환을 말한다. 본래 맑고 투명한 수정체가 혼탁해지고 굳어지면서 눈으로 들어온 빛을 온전히 투과시키지 못해 시력 저하를 일으킨다. 망막에 상이 흐릿하게 맺혀 시야가 뿌옇게 변하거나 빛이 산란해 복시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노안과 백내장 모두 노화로 인해 나타나는 대표적인 안 질환이어서 두 질환을 혼동하는 경우가 있다.  

노안은 돋보기나 안경을 착용하면 정상적인 시력으로 교정된다. 하지만 백내장은 그렇지 않다. 돋보기나 안경을 착용하더라도 시력이 개선되지 않고 흐릿하게 보인다. 백내장은 초기에 발견해서 경과를 관찰하고 진행을 억제하는 치료를 하며 수술 시기를 판단한다. 따라서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눈 건강을 점검하면서 문제를 빠르게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Q. 백내장은 반드시 수술이 필요한가.
A. 현재 백내장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수술이 유일하다. 물론 초기에는 진행을 억제하는 약물치료를 진행하면서 경과를 지켜볼 수 있다. 그러다 환자가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느끼거나 의료진의 판단으로 수술이 필요하다고 여겨지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백내장 수술을 진행한다.

그러나 백내장이 진행된 상태에서 안과를 방문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앞서 말했듯 노안과 혼동해 질환을 방치하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백내장이 악화할 경우 안압 상승으로 인한 녹내장, 홍채염, 수정체 탈구, 포도막염 등의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주기적인 안과 검진으로 조기에 질환을 발견하고 추적 관찰을 통해 적절한 시기에 수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Q. 백내장 수술은 어떤 과정을 거치나.

A. 백내장을 수술하는 방법으론 인공수정체 삽입술이 있다. 눈 속의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이를 대신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다. 백내장 수술 방식은 초음파를 이용하는 방법과 레이저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초음파를 이용한 수술은 집도의 숙련도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으며 초음파 에너지로 인해 합병증이 유발될 수 있다. 또 집도의가 직접 절개를 진행하기 때문에 정밀한 난시 교정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회복이 늦을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요즘은 레이저 백내장 수술을 많이 활용한다. 레이저를 이용한 수술은 각막과 수정체낭을 보다 정교하게 절개할 수 있는 데다 안구 조직의 손상을 줄일 수 있어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 또한 환자 상태를 고려한 정교한 난시 교정이 이뤄지므로 효과적인 시력 교정을 기대할 수 있다.

Q. 인공수정체를 선택하는 기준이 따로 있나.
A. 백내장 수술에서 중요한 요소 중 하나가 바로 인공수정체 선택이다. 아무리 수술이 잘 이뤄졌더라도 인공수정체에 따라서 수술 후 만족도가 달라질 수 있다. 인공수정체를 선택하는 기준은 본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눈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크게 단초점과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나눠볼 수 있다. 이때 단초점 렌즈는 원거리 또는 근거리에 초점을 맞추기 때문에 수술 후 안경이나 돋보기 등의 교정 장치가 필요하다. 하지만 다초점 렌즈는 원거리와 근거리, 중간 거리의 초점을 제공하므로 추후 추가적인 교정 장치가 필요하지 않다.

다초점 렌즈도 2중 초점, 3중 초점, 연속 초점으로 분류된다. 실제 수술에 사용되는 인공수정체 가운데 최근 관심이 커진 렌즈는 바로 퓨어씨 렌즈다. 원거리부터 생활형 근거리까지 시력을 개선할 수 있다. 다른 다초점 렌즈와 비교했을 때 회절링이 없어 빛 번짐이 적다. 이처럼 인공수정체마다 각각의 장점과 특징이 다르다. 본인의 생활 환경과 습관, 눈 조건 정도를 잘 따져본 뒤 의료진과 상담해 결정하는 것이 좋은 렌즈를 고를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강조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노안과 백내장은 노화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다. 특히 백내장 증상을 단순히 ‘노안이 왔겠거니’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백내장은 방치하면 수술 난도가 올라갈 수밖에 없다. 심할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다. 평소와 다른 시력 이상 증상이 나타났다면 안과에 방문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기적으로 눈 건강 상태를 살피고 적절한 시기에 수술하면 예후가 좋다. 40대 이상이라면 매년 정기적으로 눈 건강 상태를 검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질환이 나타났더라도 초기에만 발견한다면 치료 예후가 좋으므로 안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길 권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