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치 어려운 대표적인 실명 질환, 녹내장이란

인쇄

CS서울안과 유영철 원장 Q&A

우리가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각 중에는 사물을 볼 수 있는 시력이 있다. 평소에는 당연하게 사물을 볼 수 있어 신경을 쓰기 어렵지만, 어느 순간 사물을 볼 수 없게 되면 불편함을 넘어 공포를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최근에는 시력을 상실할 수 있는 다양한 실명 질환에 대해 많이 알려졌으며 예방하기 위한 방법도 공유되고 있다. 다양한 실명 질환 중에서도 녹내장에 대해 CS서울안과 유영철 원장과 함께 알아봤다.

 
Q. 녹내장은 어떤 질환인가.
A. 녹내장은 많은 사람에게 알려진 질환이지만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경우는 없다. 눈 속에는 망막이 있으며 망막에는 시각 정보를 파악해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이라는 기관이 있다. 시신경이 손상된 경우에는 시각 정보를 전달할 수 없기 때문에 사물을 보는데 어려움을 겪게 된다. 시신경이 손상되는 원인은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눈 속의 압력이 높아지며 발생한다.
 
따라서 녹내장은 눈 속의 압력이 높아져 시신경이 손상되고 자연스럽게 사물을 보는 시력에 이상이 생기다가 결국 실명까지 이어지는 질환이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녹내장이 발생하고 진행하는 과정에서 대부분은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는 점이다. 증상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사람 대부분은 이미 녹내장이 말기까지 진행된 상황이기 때문에 쉽게 치료하기도 어렵다.
 
Q. 녹내장은 어떤 종류가 있을까.
A. 녹내장은 전방각을 통해 크게 두 가지로 구분이 가능하다. 전방각은 눈 속의 압력을 발생시키는 방수가 눈의 바깥으로 배출되는 구멍이 있는 위치다. 눈을 순환한 방수가 제대로 배출되지 못할 경우 눈 속에 남은 방수들로 인해 안압이 높아지고 결국 녹내장이 발생한다. 이때 전방각이 열려 있는 경우, 닫혀 있는 경우에 따라 개방각녹내장과 폐쇄각녹내장으로 구분할 수 있다.
 
개방각녹내장은 전방각이 열려 있는 상태로 섬유주를 막고 있는 것이 없지만 섬유주 자체의 기능 이상으로 방수가 배출되지 못하는 상태다. 주로 만성녹내장이 개방각에 포함돼 있다. 반대로 폐쇄각녹내장의 경우 전방각이 닫혀 있는 상태로 섬유주 앞이 홍채 주변부 조직으로 막혀 있는 상태다. 다른 이름으로는 급성녹내장으로 불리며 증상이 매우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녹내장의 종류에 따라서 치료 방법이 달라지기 때문에 반드시 검사를 통해 어떤 종류의 녹내장이 발생한 것인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
 
Q. 녹내장은 증상이 전혀 없는 질환인가.
A. 녹내장은 말기에 다가가기 전에는 증상을 알기 어려운 매우 위험한 질환이다. 초기에 녹내장이 발생한 경우에도 시신경 손상은 지속적으로 이뤄지지만 시야는 평소와 다른 점을 느낄 수 없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소리 없이 찾아오는 시력 도둑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다만 점차 진행해 말기에 가까워질 경우 눈에 띄게 증상이 생긴다. 대표적으로 시야 주변부가 커튼을 친 듯이 가려져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지속적으로 주변부 시야가 가려지면 보이는 시야가 원의 형태로 남아 터널 속에서 바깥을 보는 것과 같이 보인다. 이 같은 증상을 터널 비전이라고 부른다. 폐쇄각녹내장은 주로 급성으로 발병하며 두통과 매우 심한 경우 오심, 구토 등의 전신적 증상도 나타난다. 눈의 흰자가 빨갛게 충혈되고 시력이 급격히 떨어진다.
 

Q. 녹내장 치료는 어떻게 진행할까.

A. 종류에 따라 서로 다른 방법으로 진행되는 녹내장은 초기에 발견된 경우 약물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안압을 낮추는 약물을 사용하는 방법은 녹내장이 추가로 진행하는 것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다만 약물이 효과를 볼 수 없는 경우 레이저를 통해 치료를 진행하는데 폐쇄각녹내장과 개방각녹내장이 다르다.

폐쇄각녹내장에서는 폐쇄각을 유발하는 원인을 해소하는 레이저홍채절개술이나 레이저주변부홍채성형술을 시행한다. 반면 개방각녹내장에선 선택적레이저섬유주성형술(SLT)을 시행하며 최근 개방각녹내장의 일차 치료로 SLT가 주목받고 있다. 레이저를 이용해 안압이 높아지는 원인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수술 직후 안압이 약간 상승하거나 통증, 이물감이 생길 수 있지만 약물을 통해 치료하기 어려운 녹내장을 치료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수술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전통적으로 사용되는 녹내장수술과 최소침습 녹내장수술을 사용할 수 있다. 전통적으로 사용되는 방법으로는 섬유주절제술과 녹내장장치삽입술을 사용한다. 섬유주절제술은 눈의 내부에서 외부로 방수가 배출될 수 있는 길을 직접 만들어주는 방법으로 안압을 낮춘다. 녹내장 장치의 경우에는 아메드밸브나 폴임플란트 등을 안구 내부에 삽입해 방수가 배출되는 것을 돕는다. 최소침습 녹내장수술의 경우 스텐트를 섬유주 내부에 삽입해 통로를 만드는 방법을 사용한다.

녹내장을 치료하기 위한 방법을 보면 알 수 있는 점은 안압을 낮추는 원리를 이용한다는 것이다. 녹내장의 경우 시신경 손상으로 발생하는데, 한 번 손상된 시신경은 복구가 어렵기 때문에 안압을 낮춰 진행을 늦추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 과정이다. 결국 녹내장이 발생한 경우 빠르게 진행을 멈추는 것은 가능하지만 이미 시신경이 손상되면서 떨어진 시력을 되돌리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다.

또한 녹내장이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특징을 가진 질환이므로 늦을수록 시력을 더 많이 잃을 수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초기에 발견해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다. 다만 초기에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는다면 알기 어렵다. 녹내장을 예방하고 시력을 지키기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다양한 안 질환이 발생하지 않았는지 검사를 통해 확인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