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 물리고 삐끗…야외 활동 응급 상황별 대처법

인쇄

화상 부위 30분 이상 찬 물에 식히고 염좌 의심 땐 움직임 최소화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야외 활동을 계획하는 이들이 많다. 야외 활동이 증가하면 그만큼 안전사고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적절한 대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작은 사고가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응급의학과 한상수 교수의 도움말로 야외 활동 시 발생할 수 있는 응급 상황과 대처법을 알아봤다.

등산·걷기 중에는 다양한 응급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찰과상, 열상, 타박상, 염좌, 골절이 대표적이다. 걷다가 넘어져 상처가 났다면 흐르는 물이나 식염수로 세척한 후 깨끗한 거즈·손수건으로 지혈한다. 찰과상은 항생제 연고를 발라 밴드로 보호한다. 열상은 빠른 봉합이 필요하므로 상처를 덮은 채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발목이나 허리를 삐끗해 염좌가 의심되면 움직임을 최소화하는 게 좋다. 부딪힌 부위 통증이 심한 경우 골절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 부상 부위에 변형이 생겼다면 반드시 의료기관을 찾아 정확한 검사를 받는다. 


캠핑을 즐길 땐 화상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모닥불이나 그릴을 사용하다 화상을 입을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화상 부위는 깨끗한 물로 씻어내고 최소 30분 이상 차가운 흐르는 물에 식혀야 한다. 손상 부위에 얼음을 직접 갖다대는 행동은 금물이다. 화상 부위 혈액량을 감소시키고 혈관 수축을 유발해 상처가 악화할 수 있다. 물집이 생긴 경우 터트리지 말고 깨끗한 거즈로 감싼 후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곤충에 물리거나 쏘였을 땐 물린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 감염 위험을 줄인다. 벌침이 피부에 남았다면 카드로 긁어내 제거한다. 뱀에 물렸을 경우 독사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순서다. 독사라면 물린 부위 위쪽을 끈이나 수건으로 느슨하게 묶고 심장보다 낮게 유지한 채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야 한다. 독사는 삼각형 모양 머리, 수직 눈동자, 얼룩덜룩한 무늬의 적갈색 또는 초록색 몸통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물린 부위에 2개의 이빨 자국, 피부 변색, 부종, 수포가 있다면 독사일 가능성이 크다. 또한 꽃가루 알레르기 반응으로 발진이나 가려움증이 생기기도 한다. 심한 경우 얼굴 부종, 호흡곤란이 나타날 수 있다. 이땐 즉시 119 신고 후 병원으로 이송한다.

미리 활동 일정과 경로, 날씨 예보 확인
야외 활동을 할 땐 온열 질환의 위험도 배제할 수 없다. 대부분의 온열 질환은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수분을 보충하면 회복된다. 일광화상, 열 발진, 열 부종은 비교적 가벼운 증상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심각한 상황은 열실신, 열경련, 열탈진, 열사병이 생겼을 때다. 체온이 40도 이상 지속되는 열사병은 치료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40도 이상의 고온과 함께 오심, 구토, 두통, 의식 저하가 나타나면 열사병을 의심하고 즉시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119 구급대가 올 때까진 환자 옷을 풀고 시원한 물을 뿌리거나 선풍기로 체온을 내리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응급 상황에 대비하려면 미리 활동 일정과 경로, 날씨 예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급격한 기상 변화에 대비해 적절한 겉옷을 챙기고 활동에 따라 헬멧, 등산화, 보호대 등 안전 장비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휴대전화와 보조배터리를 충전해 통신 수단을 안전하게 확보한다. 한 교수는 “응급 키트를 준비해 기본적으로 반창고, 멸균 거즈, 소독제, 붕대, 소형 가위, 핀셋, 장갑, 응급 처치 테이프와 항히스타민제, 진통제, 연고를 챙기는 게 좋다”고 말했다.

야외 활동 중에는 충분한 수분·영양 섭취도 필수적이다. 더운 날씨엔 염분과 미네랄이 포함된 스포츠음료를 섭취해 전해질 균형을 유지하고 규칙적으로 휴식을 취한다. 미리 설정한 경로를 이탈하지 않도록 주의하며 야생동물과 불필요한 접촉은 피한다. 활동 후에도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이상 징후가 있다면 의료기관을 방문한다. 한 교수는 “특히 어린이는 탈수, 온열 질환, 낙상 및 부상에 취약하므로 충분한 수분 섭취와 휴식, 안전 장비 착용에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영경 기자 shin.youngky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