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통·무기력 오래 가고 소변 색 진하다면 의심

인쇄

고강도의 과한 운동이 횡문근융해증 초래할 수도

노출의 계절인 여름을 맞아 헬스장을 찾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한여름까지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원하는 체형을 만들기 위해 과한 운동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행동은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평소 운동을 꾸준히 하지 않다가 갑자기 고강도의 과한 운동을 하면 근육에 충분한 산소 공급이 되지 않아 근육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 수축과 팽창을 반복해 손상 받은 근육 세포막이 혈액으로 방출되면 횡문근융해증으로 이어진다. 강북삼성병원 신장내과 양지현 교수는 “횡문근융해증은 무증상부터 근육통, 부종, 현기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며 “단순 근육통과 감별하는 방법으로 증상이 지속하고 진한 색의 소변을 본다면 횡문근융해증을 의심해 보라”고 조언했다.

운동 후 극심한 근육통이나 무기력이 오래 가는 경우, 소변이 콜라처럼 암갈색으로 변한 경우 횡문근융해증 증상으로 볼 수 있다. 이때 소변·혈액 검사를 통해 미오글로빈뇨, 크레아티닌 키나아제 수치가 상승해 있다면 횡문근융해증으로 진단 내린다. 콩팥 기능의 변화나 전해질 이상, 간 수치 변화도 동반할 수 있다.

양 교수는 “횡문근융해증을 방치하고 치료가 늦어질 경우 대사성 질환, 급성 신장 손상 등 투석 치료가 필요한 합병증까지 불러올 수 있다. 특히 근육 손상 정도가 심각하면 구획 증후군이 발생하거나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며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지체 없이 수액 치료 같은 적절한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횡문근융해증을 예방하려면 갑작스러운 고강도 운동 대신에 본인의 신체 능력에 맞게 단계적으로 천천히 운동량을 늘려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할 땐 중간중간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휴식을 취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