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치과병원, 응급·중증 소아 환자 치과치료센터 개소 1주년

인쇄

소아 응급·중증 환자 400여 명 치과 치료 성과

아주대 치과병원이 지난 3일 별관 지하 1층 3소강당에서 ‘응급·중증 소아 환자 치과치료센터’ 개소 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한상욱 아주대의료원장, 임상현 기획조정실장 겸 대외협력실장, 신성재 진료부원장, 임홍식 행정부원장, 김영호 치과병원장, 이정근 치과교실 주임교수 등을 비롯해 전성원 경기도 치과의사회장, 민봉기 수원시 치과의사회장 등 내외빈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개회사(송승일 치과진료센터장) △축사(한상욱 의료원장·전성원 경기도 치과의사회장·민봉기 수원시 치과의사회장) △센터 소개 및 활동보고(마연주 응급·중증 소아환자 치과치료센터장) △격려사(김영호 치과병원장)로 진행됐다.

개소 1주년을 맞은 응급·중증 소아환자 치과치료센터는 2023년 6월 치과병원 내 소아치과, 구강악안면외과, 진정치료 전담 의료진을 중심으로 응급·중증 소아 환자의 경우 극심한 치통이 있어도 구체적으로 표현을 하지 못해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찾기 힘든 점 등을 해결하기 위해 국내 처음으로 신설됐다.

소아 응급 환자를 비롯해 여러 지역에서 찾아온 백혈병 등 소아암, 소아 심장 질환, 소아 희귀난치성 질환 등의 소아 중증 환자 400여 명을 치료하는 성과를 이뤘다. 마연주 센터장은 활동 보고에서 “치료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던 응급·중증 소아 환자들이 치료를 받고 밝은 모습을 되찾는 것을 보며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상욱 의료원장은 축사를 통해 “큰 병원에서조차 시행하기 쉽지 않은 응급·중증 소아 환자의 치과 치료에 앞장서온 것에 감사하고 노고를 치하한다”며 “관련 진료과를 비롯해 지역사회 병·의원과의 긴밀한 협진 체계를 기반으로 선도적인 롤 모델을 만들어 달라”고 전했다.

또 김영호 치과병원장은 격려사에서 “응급·중증 소아 환자들이 적기에 제대로 치료받기 힘든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센터를 신설하게 됐다”며 “특히 중증 소아, 구순구개열 등 기형·증후군 소아 환자의 경우 ‘치과 치료의 공공성’이 강조된다. 이에 대한 보다 많은 공감과 지원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