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백내장 구분 어려워…60대라면 안과 검진 꼭 필요한 이유

인쇄

아이리움안과 정병훈 원장

노화가 진행할수록 신체는 다양한 변화를 겪는다. 눈도 마찬가지다. 가까운 글씨 읽기가 어려운 노안부터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등 안 질환 의심 증상이 나타난다. 노년기 시력은 일상의 안전에 위협 요소가 될 뿐만 아니라 삶의 질과도 직결된다.


대표적인 안과 질환인 노안과 백내장은 일반인이 자가 진단만으론 구별하기 어렵다. 그래서 진료실에서 만나는 백내장 환자 중 증상을 방치해오다 수술이 필요한 시기가 돼서야 눈 검사를 정식으로 처음 받아봤다는 이들도 있다. 60대 이상 연령대에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을 정도의 시야 불편, 시력 저하를 느낀 경우라면 꼭 안과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노안이란 눈 속에서 초점을 맞춰주는 수정체가 노화로 인해 탄성을 잃어버려 초점 능력을 상실함에 따라 발생한다. 보통 40대 중후반부터 신문과 문서에 적힌 글씨, 스마트폰 문자 등 가까운 거리를 볼 때 돋보기안경이 필요해진다. 글을 읽을 때 20~30㎝ 거리를 둬야 보이거나 장시간 작업 시 두통, 눈의 피로감이 심한 증상도 있다. 기존에 안경을 쓰는 경우라면 안경을 벗어야 책이 읽힌다. 아직 사회활동이 왕성한 40~50대에 돋보기안경을 쓰기 힘든 경우는 젊은 층의 라식 수술처럼 노안 라식 수술로 시력을 교정할 수 있다.

반면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지고 경화돼 눈 속으로 들어오는 빛이 망막으로 충분히 들어오지 못함에 따라 시야가 안개 낀 것처럼 흐리고 탁하게 보인다. 돋보기안경으로 해소되는 노안 증상과 다르게 보는 거리와 관계없이 항상 뿌옇고 침침하며 누렇게 보인다. 수정체가 딱딱하게 경화되면 돋보기 없이도 근거리 시력이 일시적으로 좋아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백내장 환자들의 일상생활 속 경험을 참고하면 조명을 갈아도 환하지 않고 계속 침침하거나 흰옷을 세탁한 후에도 누렇게 보이는 증상이 있을 땐 백내장일 가능성을 염두해 둬야 한다. 따라서 가족들은 부모님의 증상을 관심 있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고 당장 수술해야 하는 건 아니다. 초기에는 안약을 사용해 백내장의 진행을 늦추는 보존적 치료를 하다가 혼탁 정도나 환자가 느끼는 불편감, 환자의 연령과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 기저 질환 등을 전체적으로 고려해 완치를 위한 수술적 치료를 한다. 담당 의사와 정기 검진하면서 시기를 결정할 수 있다. 백내장을 치료 없이 방치할 경우 과숙 백내장으로 악화할 수 있는 데다 나이가 많으면 회복이 더디거나 수술 난도가 더 높아질 수 있어 적절한 시기에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

백내장 수술 방법은 백내장이 생긴 환자의 수정체를 제거하고 이를 대신하는 인공수정체(렌즈)를 삽입하는 방법으로 진행한다. 인공수정체에는 안경 렌즈처럼 초점 심도별로 단초점, 다초점 인공수정체가 있어 필요한 경우 백내장을 치료하면서 노안 시력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환자의 검사 결과와 주로 사용하는 시력의 거리, 생활 패턴을 고려해 안과 전문의와 면밀하게 상의한 후 결정한다.

노안과 백내장 모두 최신 의료기기와 장비의 발전이 수술 시간과 회복 기간을 단축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그러나 가장 기본은 환자의 눈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각자에 적합한 맞춤 진료를 해야 한다는 점이다. 또한 지인을 따라 무작정 안과 수술을 한다거나 무분별한 과잉 진료를 경계해야 한다. 환자에게 수술이 필요한 경우 수술 자체뿐만 아니라 수술 후에도 꾸준히 사후 관리를 하면서 평생 눈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수 있는 건강한 의료기관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60대 이상이라면 지금부터라도 당뇨와 고혈압을 관리하듯 정기적인 눈 검진과 시기적절한 치료로 눈 건강을 지킬 것을 당부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