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가루에 눈 가렵고 충혈되는 당신을 위한 조언

인쇄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주요 증상과 대처

요즘 꽃가루 날림이 심해졌다. 이럴 때마다 눈이 가렵고 충혈되는 안과 증상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많다. 눈의 점막은 외부에 노출돼 있어 대기 중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특정 물질(항원)에 접촉하면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바로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안과 이지혜 교수의 도움말로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주요 증상과 대처법을 알아봤다.

1. 눈 가렵다고 비비면 각막 상처 위험
대부분 특정 계절에만 존재하는 꽃가루, 풀, 나무, 건초와 같은 항원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계절성 알레르기 결막염이 발생한다. 또 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해지면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악화하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증상은 다양하다. 눈이 가렵고 따가우며 시리다. 눈이 충혈되고 붓고 눈물이 나오며 분비물이 분비되기도 한다.

눈이 가려워 비비거나 분비물을 닦아내다가 이차적으로 각막에 상처가 날 수 있다. 염증이 눈물층을 불안정하게 만들어 안구건조증이 악화한다. 항원이 눈물에 섞여 비루관을 통해 목 뒤로 넘어갈 경우 코점막에서도 염증 반응이 생기면서 비염이나 인후 자극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2. 아토피 환자, 시력 관리 위한 진료 필수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대부분 계절성 또는 통년성에 해당해 비교적 증상이 가볍고 별다른 합병증을 남기지 않는다. 하지만 소아라면 좀 더 주의해야 한다. 봄철 알레르기성 결막염 증상이 비교적 심하고 만성적인 양상을 보인다면 안과 진료를 받아 봐야 한다. 단순 계절성 알레르기 결막염이 아닌 봄철 각결막염일 수 있기 때문이다.

봄철 각결막염은 검은자위(각막)에 염증이나 궤양을 동반하는 경우가 있고 주로 소아에서 발생하므로 후유증이 와서 시력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안과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아토피 피부염이 있는 소아나 성인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만성적인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있다면 각막에 지속적인 염증과 신생혈관을 동반해 시력이 저하될 수 있어 정기적인 안과 진료가 필요하다.

3. 보안경 쓰고 인공눈물 자주 점안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근본적인 치료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이다. 대기 중 항원을 완벽히 차단하는 것은 어렵더라도 계절성 알레르기 결막염의 경우 외출을 줄이거나 보안경을 착용해 볼 수 있다. 인공눈물을 자주 점안함으로써 안구 표면에 남아있는 항원과 알레르기 반응으로 생긴 염증 물질을 씻어낸다. 또한 알레르기 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비만세포를 안정시키는 알레르기 결막염 안약이나 단기간 스테로이드 안약을 처방받아 점안하면 도움된다.

4. 눈 주변 냉찜질하고 렌즈 착용 중단
눈이 붓고 가려울 땐 눈 주변을 냉찜질해주면 도움된다. 가렵다고 해서 눈을 심하게 비빌 경우 염증 반응이 심해져 증상이 악화할 수 있으므로 되도록 눈을 비비지 않는다. 콘택트렌즈 착용 역시 알레르기성 결막염 증상을 악화할 수 있어 이 시기엔 잠시 착용을 중단하는 것이 좋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