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잘 붓고 쥐 나는 여성, 종아리 근육 약한 게 원인

인쇄

근력 강화하면 다리 아래 림프액·정맥혈 혈액순환 도와

다리가 붓는 것은 단순 부기가 아닌 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 근본 치료가 필요한 이유다. 대전을지대병원 심장혈관흉부외과 최진호 교수는 "간이나 신장 질환이면 몸 전체가 붓는다. 반면 다리만 붓는 하지 부종은 정맥과 림프절 장애로 생기는 질환"이라고 말했다. 정맥 장애는 오래 서 있을 때 다리 정맥의 혈액이 심장으로 올라가는 속도가 느려지고 정체되기 때문에 발생한다.

보통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잘 나타나는데, 근육의 양과 관련이 있다. 종아리 근력이 압력을 가하면 이곳에 고인 림프액과 정맥혈의 혈액순환을 돕는다. 여성이어도 종아리 근육이 다른 여성보다 발달해 있으면 다리가 붓거나 쥐가 나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덜하다.

근육 속 발생하는 급성은 급사 위험

정맥 부전에 의한 하지 부종의 원인은 크게 만성 정맥 부전증과 급성 심부정맥 혈전증이 있다. 반복적으로 다리가 붓는 만성 정맥 부전증은 서 있는 상태에서 정맥의 혈액이 심장으로 계속 올라가지 못하고 순간순간 아래로 역류하는 현상을 말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다리에 머무르는 혈액이 증가해 외관상 발목 주변의 피부가 탱탱하게 붓고 종아리가 터져나가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보통 자고 일어나면 증상이 호전되지만, 수년간 지속되면 2차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급성 심부정맥 혈전증은 정맥이 막혀 다리의 혈액이 빠져나가지 못해 급성으로 붓는 것이다. 혈전은 피부 근처에 있는 표피 정맥에 발생할 땐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반면 근육 속에 있는 심부정맥에 발생하게 되면 다리가 갑자기 심하게 붓는 증상이 나타난다. 정맥에 달라붙어 있던 혈전이 떨어져 나가면서 심장을 거쳐 폐로 가는 동맥을 막는 폐색전증이 드물게 발생하면 급사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밖에도 호르몬(경구 피임약), 혈압약, 스테로이드, 항우울제 등 몇몇 약물 복용으로 인해 하지 부종이 발생할 수 있다. 복용을 중단하거나 다른 약물로 교체하면 대부분 나아진다.

발목 돌리고 발가락 올리기 실천

하지 부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시간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서 있거나 앉아있는 것을 피하고 ▶다리가 꽉 조이는 하의 착용을 자제하며 ▶바닥이 두껍고 편안하게 맞는 신발을 고르는 것이 좋고 ▶벨트를 꽉 매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

장시간 서 있는 일을 피하기 어렵다면 앉아 있을 때만큼은 다리를 꼬지 말 것을 권한다. 버스나 지하철처럼 같은 곳에 오래 서 있어야 할 경우에는 30분마다 발목 돌리기를 해주거나 발뒤꿈치는 바닥에 대고 발가락만 올리기 등의 스트레칭을 해준다면 하지 부종 예방에 도움이 된다. 오랜 시간 앉은 자세로 있어야 하면 다리를 구부렸다 펴거나 위로 들었다가 아래로 내려주는 손쉬운 동작으로 근육에 자극을 주는 것도 간단한 예방법이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