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야외활동 즐길 땐 '사마귀' 주의하세요

인쇄

티눈으로 오인하고 방치해 다른 부위로 병변 번지기도

등산이 취미인 박모(45)씨는 따뜻해진 봄철을 맞아 주말마다 산을 찾았다. 그러던 어느 날 발바닥에 오돌토돌 딱딱하고 하얗게 돌기가 생긴 것을 발견했다. 박씨는 등산을 하다 티눈이 생긴 것으로 여겨 손으로 긁는 등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며칠 후 비슷한 병변이 두세 개 더 생기더니 손바닥까지 번지며 개수가 늘어났다. 병원을 찾은 박씨는 티눈이 아닌 사마귀 진단을 받았다.

바이러스성 피부 질환인 사마귀는 사람유두종 바이러스(HPV)가 피부 표면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주로 손과 발에 생긴다. 상대적으로 드물지만 두피나 얼굴, 몸통 부위 등 전신 피부 어디에나 생길 수 있다. 대부분 1~4mm 크기의 구진들이 표면상 거칠고 튀어나온 모양으로 나타난다. 위치에 따라 표면이 매끈하거나 두께가 납작할 수 있고 색이 거뭇거뭇한 경우도 있다.


사마귀는 사람에서 사람으로 직접 접촉을 통해 전파되는 질환이다. 하지만 옷이나 수건, 신발 등 간접적으로도 전염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증상이 나타났다면 가족에게 알려 병변과의 직접적인 접촉에 주의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피부 면역 상태가 건강한 성인의 경우 크게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 의도치 않게 사마귀와 직접 접촉이 일어났다 해도 반드시 전염되는 것은 아니다. 다만 면역력이 약한 소아·청소년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고려대 안암병원 피부과 김대현 교수는 “만약 사마귀가 생긴다면 직접 손으로 만지거나 뜯지 말고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마귀는 감염 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바이러스가 피부에 감염된 이후에 육안으로 확인될 정도로 자라려면 수개월 이상 걸린다. 육안으로 보면 티눈이나 굳은살과 매우 흡사하다. 초기에 스스로 긁거나 뜯는 등 제거하려고 하다가 악화해 번지는 경우가 많다. 다른 부위로 옮겨지기 전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건강한 면역 상태 유지하고 스트레스 관리
사마귀는 피부에 상처가 생기거나 젖은 상태로 오래 있으면 감염 위험이 증가한다. 또 아토피 피부염과 같은 피부염을 제때 치료하지 않아 피부 장벽이 손상돼 있거나 피부 또는 전신 면역이 떨어져 있을 경우에도 전염 가능성이 높아진다. 피부가 붉고 가려운 부분이 있다면 즉시 피부과 전문의를 찾는 게 현명하다. 

사마귀의 치료 방법으로는 냉동 치료, 약물치료, 전기소작법, 레이저 치료, 면역요법 등이 있다. 완치율은 60~70%다. 환자의 면역력에 따라 20% 정도는 재발하기도 한다. 완치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완치 판정을 받을 때까지 피부과 전문의에게 꾸준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시술 후엔 통증, 수포, 착색 등이 발생할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호전될 수 있다. 

건강한 면역 상태를 유지하는 일에도 힘써야 한다. 평소 스트레칭과 조깅 등 정기적으로 운동하며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게 좋다. 피부를 포함한 신체 면역력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사마귀 예방에 도움된다. 김 교수는 “사마귀는 타인에게 옮을 수 있어 병변이 다른 사람 피부와 접촉하는 것뿐 아니라 스스로 만지는 것에도 주의해야 한다”며 “평소 스트레스나 면역 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