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아주편한재활의학과, 로봇 손 재활 치료기 ‘핸드오브호프’ 도입

인쇄
고령화로 질환의 예방과 치료뿐만 아니라 ‘재활’에 대한 관심이 커진 가운데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아주편한재활의학과가 최첨단 로봇 손재활 치료기 ‘Hand of Hope’(핸드오프호프·HOH)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핸드오브호프(HOH)는 상지 재활 치료를 위해 고안된 재활 치료기로 2019년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로봇공학과 신경과학의 결합을 통해 뇌경색·뇌출혈을 포함한 뇌졸중, 척수 손상, 뇌성마비 등으로 인한 마비, 경직, 구축이 발생한 사람, 골절 이후 수술이나 급성·만성 질환으로 신체 기능이 저하한 환자를 위한 ‘근전도 구동 손 로봇 보조 재활치료’를 제공한다. 

기존 상지 재활 치료기와 차별화된 핸드오브호프(HOH)만의 특징은 환자의 의지를 탐지헤 손과 손가락을 움직이도록 도와준다는 점이다. 손가락 근육에 근전도 센서를 부착해 수의적 근전도 신호를 탐지하고 근수축과 근전기 패턴을 인식해 손과 손가락의 움직임과 근력 강화를 진행한다. 


기능이 저하되거나 마비된 팔의 기능을 인체 해부학적으로 파악해 반복적인 훈련을 진행함으로써 일상생활에 필요한 손·팔의 동작 기능을 회복하고 근육 재건과 관절 운동을 촉진한다.

또 근육의 움직임을 모니터해 시각 정보로 제공함에 따라 재활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환자의 의지를 끌어낸다. 환자의 경쟁심을 이용해 재활 의욕을 고취하고 운동 학습까지 촉진한다. 로봇을 이용한 수동 운동뿐만 아니라 환자의 의지의 영향을 받는 능동 보조 운동, 능동 운동이 모두 가능해 손 동작을 더욱 섬세하게 재활할 수 있다.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근전도 모드, CPM 모드 등 두 가지 모드를 갖춘 것도 주목할 만하다. 근전도 모드는 불완전 마비로 약간의 근수축이라도 가능한 경우에 근수축을 인지해 손을 뜻대로 움직일 수 있게끔 동작을 구현한다. CPM 모드는 완전 마비 상태에서 자발적 근수축이 없어도 로봇을 이용해 완전한 수동 움직임을 구현할 수 있다. 

수원 아주편한재활의학과 김민철 대표원장은 “핸드오브호프(HOH), 즉 ‘희망의 손’이라는 이름의 최첨단 재활 운동 장비를 통해 환자들에게 더욱 개선된 재활 치료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외상이나 수술, 기타 여러 질환의 후유증 때문에 손 기능이 저하된 환자의 기능 회복과 장애 최소화, 조기 사회 복귀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며 “재활 치료로 환자의 미래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