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 콩팥병 발병률, 10년 사이 2배 ‘껑충’

인쇄

재택 치료 가능한 복막 투석 비율 감소세

투석 치료가 필요한 말기 콩팥병 환자가 10년 사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당뇨병으로 인한 말기 콩팥병 증가 속도가 세계에서 가장 빨랐다. 

대한신장학회는 12일 말기 콩팥병 팩트시트2024(End Stage Kidney Disease Fact Sheet 2024)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말기 콩팥병 팩트시트는 2010년부터 2022년까지 대한신장학회 말기 콩팥병 등록사업(Korean Renal Data System, KORDS)에 등록된 전국 규모의 방대한 환자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대한신장학회 임춘수(서울의대 보라매병원) 이사장은 “이 자료는 향후 10년간의 콩팥 건강 개선 계획인 국민콩팥건강개선안(Kidney Health Plan) 2033을 완수하기 위한 기본 자료가 될 것”이라며 “현재 국내 말기 콩팥병 환자의 현황을 보여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말기 콩팥병 발병률은 2022년 기준 인구 백만명 당 360.2명으로 2010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세계에서 3번째로 높다. 말기 콩팥병 환자의 평균 나이는 2014년 57세에서 2022년 66세로 꾸준히 증가해 2022년 65세 노인 환자의 분포가 59%로 전체 말기 콩팥병 환자의 절반을 상회했다. 

우리나라 말기 콩팥병의 주요 원인 질환은 당뇨병으로 전체 원인 질환의 48%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당뇨병으로 인한 말기 콩팥병 발병 증가 속도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다는 분석이다. 

말기 콩팥병의 치료로는 혈액 투석, 복막 투석, 신장이식이 있는데 혈액 투석 치료를 받는 환자가 84%로 가장 많았고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는 11%, 복막투석 환자는 6% 였다. 특히 혈액 투석 치료 비중이 지난 10년간 꾸준히 증가한 반면 재택 치료가 가능한 복막투석 치료 비율은 감소하는 추세였다. 

말기 콩팥병 사망률은 크게 줄어 2010년 1000명당 연간 사망 환자 수는 62명에서 2020년 47명으로 감소했다. 당뇨병이 있는 경우 2010년 1000명당 연간 사망 환자 수는 76명으로 당뇨병이 없는 환자에서의 46명 보다 많았다. 하지만 2020년에는 당뇨병이 있는 환자의 1000명당 연간 사망 환자 수는 46명으로 대폭 감소해 당뇨병이 없는 환자에서의 1000명당 연간 사망 환자 수 43명과 비슷했다. 이는 발전된 당뇨병콩팥병에 대한 의학 지식 및 기술 발전과 의료진의 경험 축적으로 인한 숙련도 증가와 연관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대한신장학회 등록이사 김용균(가톨릭의대 성빈센트병원) 교수는 “이번 말기 콩팥병 팩트시트 2024는 우리나라 말기 콩팥병의 심각성과 현황을 일반 국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정확한 자료를 쉽고 직관적이며 시각적으로 구성했다”며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말기 콩팥병 환자의 삶의 질과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말기 콩팥병 관리 및 치료를 체계화하는 법제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팩트시트는 대한신장학회 등록위원회에서 1987년 이후 매년 우리나라 말기 콩팥병 환자 전수 조사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또한 말기 콩팥병 팩트시트 2024는 대한신장학회 홈페이지(https://ksn.or.kr/bbs/?code=Factsheet)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