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하면 평생 ‘골골’…봄철 염좌·골절 주의보

인쇄

발목 염좌 그대로 두면 발목 불안정증 유발

#. 50대 여성 백정미씨는 지난해 봄나들이를 나갔다가 발목을 접질렸다. 파스를 붙여봤지만 시간이 지나도 통증과 부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설상가상 같은 자리를 또 접질리자 병원을 찾은 백씨. 만성 발목 불안정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의사는 이를 방치할 경우 무릎과 고관절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수술을 권했다.

완연한 봄 날씨에 나들이객이 늘고 있다. 문제는 이 시기 근골격계 부상 환자도 증가한다는 점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 자료를 살펴보면 매년 3~4월을 기점으로 발목 염좌와 인대 파열, 다리 골절 등 관련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강남베드로병원 정형외과 양규현 원장은 "발목이나 관절 부상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사람이 많은데 이는 점진적인 관절 건강의 저하로 이어지는 지름길"이라며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만성질환으로 이어지는 일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RICE 요법 염좌 증상 완화에 도움

발목 염좌는 대표적인 발목 부상 중 하나다. 발목을 지탱해주는 인대가 외부 힘으로 비정상적으로 늘어나거나 손상된 상태다. 주로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접질렸을 때 발생하며 매년 인구 1000명당 2~7명이 겪을 정도로 흔한 부상이다.  

발목 염좌가 발생하면 통증과 압통, 부종이 나타난다. 많은 이가 겪는 1도 염좌는 인대나 주변 조직에 미세한 손상을 입어 발생한다. 통증이 심하지는 않지만 그대로 방치하면 발목 불안정증이나 발목터널증후군으로 진행할 수 있다.  

1도 염좌는 RICE 요법 같은 보존적 치료로 충분히 호전 가능하다. RICE 요법은 휴식(Rest), 냉찜질(Ice), 압박(Compression), 높이 올려놓기(Elevation)다. 발목 염좌 발생 직후 통증과 부종을 줄여주는 데 효과적이다. 깁스로 환부를 고정하고 목발을 쓰는 것 역시 증상 완화에 도움된다. 이후에는 근력 강화, 균형 감각 증대를 위한 물리치료를 시행한다. 다만 인대 파열 증상이 심하거나 만성적인 불안정성이 동반되면 수술 치료를 하기도 한다.

양 원장은 "오랜 시간 걷거나 발목을 사용할 일이 많을 때 미리 스트레칭을 해주면 발목 염좌를 예방할 수 있다"며 "울퉁불퉁한 길을 걸을 때는 발목 움직임에 주의해 천천히 걷고, 바닥 면이 미끄럽지 않으면서 쿠션감이 적절한 신발을 신어 발목을 충격으로부터 보호하는 것도 좋다"고 설명했다.
 

고관절 골절 2년 내 사망률 70%

골밀도가 낮은 여성이나 고령자라면 나들이 시 발목 염좌 못지않게 골절도 주의해야 한다. 넘어지거나 산행 시 굴러떨어지는 낙상 사고가 일어나면 가벼운 충격에도 골절을 겪을 위험이 커서다. 특히 고관절 골절은 골다공증이 심한 65세 이후 노년층이 주의해야 할 부상이다.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뿐 아니라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선 연구에 따르면 고령층의 고관절 골절로 인한 1년 내 사망률은 25%, 2년 내 사망률은 70%에 달한다.

따라서 고관절이 골절되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수술 치료를 받는 게 좋다. 그중 하나인 인공관절 치환술은 회복 기간이 지나면 통증이 거의 사라진다는 장점이 있다. 단, 수술 이후 인공 골두 탈구에 주의하고 근력 강화에 도움되는 관절 운동을 꾸준히 진행해야 한다. 평상시에도 쪼그려 앉는 자세나 무릎보다 낮은 의자에 앉는 행동은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

양 원장은 "노년에는 가볍게 엉덩방아를 찧기만 해도 고관절이 부러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유동 인구가 많거나 경사진 곳, 고르지 못한 지면에서는 넘어지지 않도록 천천히 조심해 이동하되 피로감이 강해지면 휴식을 취하면서 주의력을 회복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Tip. 염좌·골절 예방하는 방법

1. 길을 나서기 전 수건을 활용해 미리 발목을 스트레칭한다.

2. 바닥이 미끄럽지 않고 쿠션감이 적절한 신발을 신는다.

3. 울퉁불퉁하거나 불규칙한 지면 도로는 우회해 이용한다.

4. 사람이 많거나 경사진 곳에서는 넘어짐에 주의한다.

5.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 활동한다.

6. 피로할 때는 잠시 휴식해 주의력을 회복한다.

하지수 기자 ha.jisu@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