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악 수술했다면 입 크게 벌리지 말고 씹기 자제

인쇄

수술 후 회복 단계 관리 요령

양악 수술은 위턱(상악)과 아래턱(하악)의 부정교합을 바르게 해주는 교정 수술이다. 위턱과 아래턱을 동시에 이동시킨다는 의미에서 이름이 붙었다. 일부에서는 양악 수술 후 달라진 외모 변화에만 주목해 성형 수술의 일종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양악 수술은 턱관절 장애를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하며 정확한 진단은 물론이고 수술 후 합병증 예방, 관리에 있어 신경 써야 할 점이 많다.  

먼저 양악 수술은 위턱과 아래턱의 조화가 맞지 않을 때 고려한다. 선천적인 이유, 외상 등으로 아래턱이 과도하게 앞으로 나오거나 깊숙이 들어간 경우가 예다. 이렇게 되면 치아가 서로 맞물리지 못해 저작 활동이나 말하는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 부정교합은 단순히 기능적인 문제에서 끝나지 않고 외모 콤플렉스를 야기할 수도 있다.

만약 다양한 치아 교정법으로도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면 전문의와 상담해 양악 수술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수술은 위턱과 아래턱 일부를 절단해 치아가 가장 잘 물리는 위치, 얼굴이 외형적으로 자연스러운 위치에 턱을 이동시키고 절단 부위에 금속판을 고정하는 방법으로 이뤄진다. 난도가 높은 수술이지만 최근에는 컴퓨터를 이용한 가상 수술, 3차원(3D) 프린팅 테크닉을 통해 안전성과 정확성을 높인다.

양악 수술은 수술 후 관리도 무척 중요하다. 수술 직후에는 얼굴이 붓고 머리로 피가 쏠릴 수 있어 하루 정도 상체를 비스듬히 세운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2~3일 정도 지나면 회복기로 접어드는데 회복 단계에서도 입을 크게 벌리거나 음식을 씹는 행동은 제한된다. 한 달 정도 지나면 턱을 움직이고 씹는 게 가능하다. 다만 이때도 무리한 식사는 피해야 한다.  

가천대 길병원 치과 조진용 교수는 "수술 직후에는 식사량이 평소보다 줄기 때문에 활동 중 어지럼증을 느낄 수 있다"며 "골절된 턱을 고정해 놓은 상태에서 어지럼증으로 넘어지면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수 기자 ha.jisu@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