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툴리눔 톡신 주사, 사각턱 감소 효과 확인

인쇄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팀

사각턱 교정을 위해 보툴리눔 톡신을 주입하면 3개월까지 씹는 근육인 교근의 두께가 20%가량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만 보툴리눔 톡신의 사각턱 교정 효과는 6개월 이후부터 서서히 회복된다. 추가 시술 후 사각턱 감소 효과도 확인했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석준 교수 연구팀은 사각턱에서 보툴리눔 톡신 효과에 대한 대규모 3상 연구결과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건국대병원 이양원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18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보툴리눔 톡신 주사와 일반 식염수 위약 주사를 각각 주입한 뒤 효능 및 안전성, 만족도 등을 평가했다.


그 결과 보툴리눔 톡신을 주사한 환자에서 3개월까지 약 20% 정도 교근(씹는 근육)의 두께가 줄어들어 사각턱 감소 효과가 나타났으며 이후 6개월까지 서서히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 추가 보툴리눔 주사 이후에도 사각턱 감소에서 효과가 나타났으며 특별한 부작용은 관찰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툴리눔 톡신은 미간 주름, 눈가 주름에 사용돼 왔으나 최근 근육을 일시적으로 줄이는 효과로 사각턱 치료에도 쓰인다. 김범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사각턱 치료에 있어 보툴리눔 톡신의 효과를 대규모 3상 임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며 “연구를 통해 치료 효과의 정도와 부작용 발생 여부를 확인함으로써 사각턱 치료에 있어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구 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 ‘미국 피부외과학회지(Dermatologic Surgery)’ 최신호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