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천성 난청 인공와우 수술 적기는 생후 9개월 전

인쇄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팀

난청은 말과 소리를 듣는 데 어려움을 겪는 증상이다. 난청일 때는 소리가 작게 들리거나 멀리서 오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다. 말소리가 왜곡되거나 깨져서 들리기도 한다.

난청일 때 청력 손실 정도는 소리의 강도를 나타내는 단위 데시벨(dB)로 표시한다. 그 수치에 따라 정상부터 경도·중도·중고도·고도·심도 등으로 구분한다. 태어날 때부터 소리의 신경 전달 과정에 문제가 있는 선천성 난청의 경우 고도 이상의 난청을 갖고 태어나는 질환이다. 1000명 중 1명꼴로 발생하며 절반 이상은 유전적 요인이 그 원인이다.  


치료 방법은 청력 손실 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1세 미만이면서 90dB 이상의 양측 심도 난청이 있거나 1세 이상이면서 양측 70dB 이상의 고도 난청이 있으면 보청기를 써도 도움을 받을 수 없다. 인공와우 이식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은 언어 발달 저하를 막기 위해 조기에 하는 게 좋다.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 연구팀이 제시한 적기는 생후 9개월 이전. 연구팀은 이와 관련해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를 방문한 3세 이하의 선천성 난청 환아 98명을 대상으로 9개월 미만에 인공와우 수술을 한 경우와 더 늦게 한 경우로 나눠 결과를 분석하기도 했다.

그 결과 생후 9개월 미만에 수술을 받은 아이들의 수용언어 발달이 유의하게 향상됐다. 오직 이 조기 수술군에서만 수용언어가 2세 이전에 정상 청력을 가진 아이들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었다. 함께 주목할만한 점은 환자가 어리면 합병증을 우려해 수술을 미루는 경우가 많은데, 조기 수술에 따른 합병증 등 수술 자체의 안전성에도 문제가 없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는 점이다.

최 교수는 "선천성 난청 환아의 경우 청각 재활과 두뇌 발달의 결정적인 시기를 놓치면 언어 발달, 영구적인 두뇌 발달 저하를 겪을 수 있다"며 "적절한 수술 시기에 대한 지침을 담은 이번 연구결과로 치료의 질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 이비인후과 저널(Clinical and Experimental Otorhinolaryngology)에 게재됐다.
하지수 기자 ha.jisu@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