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일링해도 붓고 피 나면 추가 잇몸 치료 필요하단 신호

인쇄

치아 뿌리까지 긁어내 염증 원인 제거해야

치아 스케일링은 구강건강 관리의 핵심 수단이다. 치아와 잇몸의 경계 부위에 쌓인 치석을 물리적으로 제거해 입속 세균의 총량을 줄여준다. 잇몸병 초기라면 치아 스케일링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잇몸 염증이 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을 막아 구강 건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19세 이상 성인은 누구나 연 1회 치아 스케일링을 건강보험 혜택으로 지원받는다. 하지만 치아 스케일링을 낯설게 생각해 잇몸병이 악화된 후에 치과를 찾는 경우가 여전히 많다. 선치과병원 치주과 김현 전문의의 도움말로 잇몸 치료와 치아 스케일링에 대해 알아봤다. 

치주염 같은 잇몸병(치주 질환)은 잇몸 안쪽으로 깊이 침투한 세균이 잇몸뼈처럼 단단하게 치아를 지지해주는 치주 조직을 녹이면서 유발된다. 잇몸이 붓고 피가 나며 치아를 상실하게 만드는 염증성 질환이다. 김현 전문의는 “잇몸 치료의 열쇠는 염증의 원인인 잇몸 속 세균을 잘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즉 스케일링은 잇몸 치료처럼 세균덩어리인 치태·치석을 물리적으로 제거한다는 측면에서 비슷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의미다.

다만 잇몸병이 많이 진행된 경우 세균이 치주낭이라고 하는 치아와 잇몸 사이의 틈을 녹이면서 더 깊숙한 곳으로 파고든다. 치태·치석이 치주낭 얕은 부분에만 존재하는 치은염 단계에서는 스케일링만으로 입속 세균을 제거할 수 있지만, 치주염으로 잇몸뼈를 녹이면서 깊이 침투한 경우에는 스케일링으로 세균 덩어리가 다 제거되지 않아 추가적인 잇몸 치료가 필요하다. 


잇몸 치료는 일반적으로 마취 후 잇몸 아래 좁고 깊은 곳의 세균 덩어리를 제거하기 위해 스케일링보다 더 길고 작은 치과 기구를 넣어 치료한다. 큐렛이라고 하는 예리한 칼날을 잇몸 틈에 넣어 치태·치석과 함께 병원성 미생물로 오염된 치아뿌리 표면을 긁어내 제거한다. 잇몸 치료는 치아 뿌리 표면에 붙은 염증의 원인을 얼마나 잘 긁어내느냐가 중요하다. 치아 뿌리의 구조는 복잡하고 굵곡진 형태를 이루고 있다. 큰 어금니는 뿌리가 2~3개로 모양도 다양하다. 특히 복잡한 구조로 잇몸이 덮혀있어 보이지 않는데다 기구가 들어갈 틈이 없는 경우도 있다. 김 전문의는 “치주염이 심하다면 가까운 치주과를 찾아 전문적인 잇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표면에 단단히 부착된 형태인 세균막 형성
잇몸 치료는 잇몸약을 먹는 것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잇몸 치료는 화장실 청소와 비슷하다. 오염이 심한 화장실은 세제만 뿌려서는 미끌미끌한 세균막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는다. 빳빳한 솔로 문지르고 닦는 기계적인 힘을 가해야 깨끗하게 청소할 수 있다. 잇몸 치료도 마찬가지다. 입속 세균은 살아남기 위해 집락을 만들고 보호 물질로 스스로를 둘러싸 표면에 단단히 부착된 형태인 세균막을 형성한다. 기계적으로 긁어서 원인 물질을 제거해야 제대로 잇몸을 치료할 수 있다. 

간혹 스케일링이나 잇몸 치료 후 치아가 시리다고 호소하기도 한다. 이는 병적으로 오염된 치아 뿌리 표면을 긁어내고 나타나는 일시적인 현상이다. 오염된 치아 뿌리 표면에 부착된 치석이 제거되면서 치아가 과민해져 나타난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진다. 

만약 스케일링을 하고 난 다음 잇몸이 부었다면 추가적인 잇몸 치료가 필요하다는 신호다. 잇몸 안쪽에 세균 덩어리가 존재하면 스케일링 직후 세균이 주변 조직으로 퍼지면서 잇몸이 부을 수 있다. 간혹 스케일링으로 얕은 부분의 치석만 제거해 잔존 치석이 남으면서 깊은 부위에만 염증이 갇혀있다가 잇몸이 붓기도 한다. 김 전문의는 “추가적인 후속 잇몸 치료로 염증의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잇몸 치료는 유지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치주염 같은 치주 질환은 잇몸 치료로 잘 치유해도 치아와 잇몸 사이가 이전보다 밀접하게 붙지 않고 느슨해진 상태가 된다. 치주염에 취약한 환경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전보다 구강위생 관리에 철저해야 한다. 입속 세균이 쌓이면서 잇몸 염증이 재발할 수 있다. 김 전문의는 “치과에 정기적으로 방문해 스케일링 등으로 입속 세균을 제거하는 치료를 받으면서 유지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