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필수의료 전문성 강화…의료진 18명 영입

인쇄

‘아시아 로봇수술 허브 구축’에 신규 의료진 역량 도움

인하대병원이 우수 의료진을 대거 영입하며 필수의료를 중심으로 전문성 강화에 나섰다. 기존 전문의들의 노하우에 신임 의료진이 갖춘 장점이 더해지면서 응급의학과·소아청소년과 등 필수의료 분야와 로봇 수술 분야의 역량이 한 단계 더 발전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인하대병원이 영입한 교수는 ▶응급의학과 6명(김현지·박진수·유시윤·이솔문·이승재·이제섭) ▶소아청소년과 4명(박지선·윤석원·한원호·한지연) ▶외과 2명(오슬기·이수영) ▶호흡기내과 2명(김혜수·장혜진) ▶산부인과 1명(선기은) ▶안과 1명(김요셉) ▶영상의학과 1명(김정은) ▶건강증진센터 소화기 분야 1명(김경은) 등 18명이다.

소아청소년과 신임 의료진은 지난해 인천 첫 중증 소아 전담병원으로 문을 연 어린이공공전문진료센터,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 권역 희귀질환 전문기관에서 아이들의 중증 및 난치 질환 치료를 담당한다. 이를 통해 인하대병원은 전국적으로 나타나는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감소 현상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외과와 산부인과는 로봇 수술을 확대·강화한다. 새롭게 합류한 교수들은 기존의 보편적인 수술은 물론이고 로봇 수술을 집도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 특히 인하대병원 로봇수술센터는 현존 최고 사양의 단일공 및 다공 로봇수술기를 모두 보유했다. 환자마다 최적의 수술을 제안하고 시행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최근엔 전 세계 의료용 로봇 시장 1위 기업인 인튜이티브 서지컬과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 로봇수술 허브 구축’이라는 목표를 설정한 병원의 행보에 새 인물들이 함께한다.

안과에선 난치성 백내장과 기타 망막 질환 치료에 주력한다. 호흡기내과는 폐결절과 만성 폐 질환, 영상의학과는 AI를 활용한 영상판독 등의 역량을 강화해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택 인하대병원장은 “상급종합병원으로서 필수의료 분야와 중증 및 난치 질환에 대한 최고 수준의 의료 질을 유지하면서 더욱 발전하고 싶은 마음이 언제나 한결같다”며 “뛰어난 의술을 갖춘 전문의들과 함께 하게 돼 기쁘고 꾸준히 소통하면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함께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