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도움되는 부인암 위험 징후

인쇄

자궁경부암일 땐 악취 나는 분비물 나와

부인암은 자궁·난관·난소 등에 생기는 암을 일컫는다. 자궁경부암·난소암·자궁내막암 세 가지가 대부분을 이룬다. 2021년 기준 부인암 환자 수는 약 1만 명인데 여성에게 발생하는 암 가운데 빈도별로는 5위에 해당한다.


문제는 대부분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을 놓치기 쉽다는 점이다. 가천대 길병원 산부인과 이승호 교수는 "부인암도 다른 암처럼 병기가 예후에 큰 영향을 끼친다"며 "암의 병기는 1~4기로 구분되는데 조기에 발견돼 병기가 낮을수록 완치 확률은 높고 반대로 늦게 발견해 병기가 높으면 완치율은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특히 병기가 상당히 진행된 경우 수술, 방사선 치료, 항암 화학 요법 등을 하게 되는데 모두 쉽지 않은 과정이다.

따라서 미리 부인암의 위험 신호를 알아두고 대처하는 게 바람직하다. 대표적인 부인암인 자궁경부암의 경우 초기에는 두드러진 증상이 없다가 암이 진행되면 성관계 후 출혈, 악취 나는 분비물 발생, 배뇨 곤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난소암도 증상 없이 진행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배에 딱딱한 게 만져지거나 복수 탓에 배가 나와 병원을 찾으면 이미 암이 상당히 진행됐을 가능성이 크다. 50대 후반, 60대 초반에 주로 발생하는 자궁내막암의 주요 증상은 비정상적인 자궁 출혈이다. 폐경기 여성이 질 출혈을 경험하면 자궁내막암의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 증상을 방치해 다른 장기에 전이되면 하복통, 압통, 혈뇨, 빈뇨, 변비, 직장 출혈 등이 있을 수 있다.

환자들은 부인암 치료에 성공했더라도 재발, 전이를 주의해야 한다. 이 교수는 "무엇보다 병기가 높을수록 재발과 전이의 위험이 상존한다"며 "암이 완치됐더라도 몸에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수 기자 ha.jisu@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