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수단 이태석 신부 제자들, 전문의 시험 동시 합격

인쇄

외과·내과 전문의 배출

2016년 부산백병원 임상 실습 과정 중 이태석 신부 흉상 앞에서 기념 촬영 중인 토마스 타반 아콧(왼쪽)과 존 마옌 루벤.

고(故) 이태석 신부의 아프리카 남수단 제자 2명이 한국 전문의 자격시험에 최종 합격했다.

제67차 전문의 자격시험 결과 2727명이 합격한 가운데 이 신부 제자인 토마스 타반 아콧(이하 토마스)과 존 마옌 루벤(이하 존)도 신규 전문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신부 권유로 한국에서 의사 길을 걷게 된 토마스와 존은 2009년 수단어린이장학회 도움으로 공부를 시작했다. 이들이 한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이 신부는 대장암으로 선종했다. 그런데도 두 제자는 공부에 매진해 2012년 이 신부 모교인 인제대 의대에 입학했다.

인제대에서 전액 장학금으로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지원받으며 공부한 토마스와 존은 각각 83회, 84회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했으며 인제대 부산백병원에서 인턴 수련을 마쳤다. 토마스는 인제대 상계백병원 외과, 존은 인제대 부산백병원 내과에서 레지던트로 수련 받아 올해 전문의 시험에 합격했다.

토마스는 “남수단에는 외과 의사가 부족해 간단한 급성 충수염이나 담낭염도 빨리 수술받지 못해 죽는 사람이 많아 조금이나마 도움되고자 외과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존 역시 “어릴 때부터 내전과 의사가 없는 환경 속에서 진료를 받지 못해 고통을 겪는 이들을 많이 봤다”며 “말라리아, 결핵, 간염, 감염성 질환 등 내과 질환이 대부분이라 내과를 선택했다” 고 했다.

앞으로 토마스는 외과 의사로서 경험을 쌓기 위해 상계백병원에서 전임의 과정을 이어갈 예정이며, 존도 부산백병원에서 전임의 과정을 마친 뒤 남수단으로 돌아가 의료 활동과 후배 의사 양성에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