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 췌장염 이상 신호는 극심한 명치·상복부 통증

인쇄

음주와 담석이 흔한 원인…중증 진행 안 되도록 초기에 대처해야

갑자기 명치에서 극심한 통증이 느껴지면 급성 췌장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급성 췌장염은 말그대로 췌장에 급성 염증 반응이 일어난 질환이다. 본래 췌장에서는 소화 효소가 활성화되지 않아야 한다. 그런데 췌장의 문제로 소화 효소가 조기 활성화될 경우 췌장 실질의 부종, 출혈, 괴사를 유발한다.

이자라고도 부르는 췌장은 15cm가량 되는 긴 모양의 장기로 위 뒤쪽에 자리잡고 있다. 호르몬을 분비해 혈당을 조절하는 내분비 기능과 소화 효소를 십이지장으로 분비하는 외분비 기능을 겸한다. 급성 췌장염의 가장 흔한 원인은 음주와 담석이다. 술은 췌장에 직접적인 손상을 줄 수 있다. 또 담석이 췌관을 막아버리면 췌장액이 원활하게 배출되지 못해 췌장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중성지방혈증이 있거나 약제 부작용으로 췌장염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급성 췌장염에 걸리면 명치나 상복부에 극심하고 지속적인 통증이 나타난다. 대부분 통증은 등쪽으로 뻗어나가며 간혹 흉부나 하복부로 방사될 수 있다. 발열이나 오심, 구토, 복부 팽만감, 식욕부진을 호소하기도 한다.

급성 췌장염은 ▶명치나 상복부에 심한 통증이 나타나면서 ▶혈청 췌장 효소가 정상 상한치의 3배 이상이거나 ▶급성 췌장염에 합당한 복부 영상 소견이 보였을 때 진단한다. 고려대 구로병원 소화기내과 김효정 교수는 “급성 췌장염으로 의심되는 상복부 통증이 극심하게 나타날 경우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원인을 규명해 그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급성 췌장염은 금식이나 충분한 수액 공급 등 보존적인 방법으로 대부분 잘 치료된다. 하지만 일부 중증도 이상의 심한 췌장염에서는 신장 기능 저하, 저산소증 등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인한 쇼크가 발생할 수 있다. 이땐 전문적인 집중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 교수는 “간혹 급성 췌장염으로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며 “췌장염 환자 2명 중 1명은 발병 2주 이내에 중증으로 급격히 진행되므로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급성 췌장염은 원인에 따라 예방법도 다르다. 음주에 인한 급성 췌장염일 경우 금주가 필수다. 담석 때문에 생겼다면 내시경적역행성담췌관조영술(ERCP)을 통한 담석 제거 시술이나 담낭 절제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중성지방혈증에 의한 급성 췌장염은 중성지방을 낮추는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반복적으로 급성 췌장염이 나타나면 점차 췌관 손상과 췌장 실질의 섬유화를 일으켜 만성 췌장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