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 동반 질환 위험도 높은 3단계 비만 증가세 빨라” 경고

인쇄

대한비만학회 팩트시트 발표, 최근 10년간 고도 비만 유병률 약 3배 증가

최근 10년간 20~40대 젊은 층의 3단계 비만인 고도비만 유병률이 약 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1단계 비만은 1.1배, 2단계 비만은 1.6배 증가한 것에 비해 증가 속도가 빨라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한비만학회는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등을 토대로 2012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10년간 성별·연령별 비만 유병률 추이를 분석한 비만 팩트시트를 최근 발표했다. 성인 비만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아시아-태평양 기준에 따라 체질량지수 25㎏/㎡ 이상으로 정의한다. 특히 정도에 따라 체질량지수 25~29.9 ㎏/㎡는 1단계 비만, 30~34.9㎏/㎡는 2단계 비만, 35㎏/㎡ 이상은 3단계 비만으로 정의한다.

2021년 기준 성인 비만의 유병률은 38.4%로 조사됐는데 단계별로 살펴보면 1단계 비만 유병률이 32.4%로 가장 높고, 이어 2단계 비만(5.9%), 3단계 비만(1.09%) 순이다. 하지만 3단계 비만은 10년 전보다 무려 2.9배 증가해 가장 빠른 증가 속도를 보였다.

성별에 따른 변화를 보면 남성의 경우 2012년 3단계 비만 유병률이 0.35%, 2021년 1.21%로 약 3.5배, 같은 기간 여성은 0.42%에서 0.97%로 2.3배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 속도는 각 성별에 있어서 1, 2단계 비만 대비 가장 빠른 수준이다. 


주목할 점은 젊은 연령에서 3단계 비만 유병률이 무섭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10년 간 20~40대 젊은 성인의 3단계 비만 유병률은 약 3배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20대는 3.1배, 30대는 3.6배, 40대는 3.4배였다.

3단계 비만은 동반 질환의 위험도가 가장 높은 단계로 엄격한 식사 치료, 운동 치료, 행동 치료는 물론이고 약물치료를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다. 경과에 따라서 수술 치료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3단계 비만 환자들이 적극적으로 비만을 인지하고 치료의 길에 들어설 수 있도록 사회적·의학적인 여건을 조성할 필요가 있으며, 무엇보다 3단계 비만 유병률 자체를 낮추기 위한 다각적인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