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CA 변이 난소암 치료제 제줄라·린파자, 효과 차이 없어

인쇄

국립암센터 임명철·서울대 김세익·고신대 김은택 교수팀

BRCA 변이가 있는 난소암에서 파프(PARP)저해제인 니라파립(제품명 제줄라)· 올라파립(제품명 린파자) 사용 시 치료 효과면에서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현재 난소암 치료에는 표적치료제인 파프저해제가 쓰인다. BRCA 변이가 있는 일차성 난소암 환자에서 니라파립, 올라파립 두 약제 모두 급여로 사용되는데 이들은 각각 PRIMA 임상 연구와 SOLO-1 임상 연구를 통해 유의한 재발률 감소를 확인했다. 두 임상 연구는 각각 다른 조건에서 시행돼 두 약제의 투약 횟수, 독성 범위에는 차이가 있었다.

국립암센터 자궁난소암센터 임명철·박상윤 교수, 박은영 연구원, 김지현 전임의와 서울대 김세익 교수, 고신대 김은택 교수 연구팀은 BRCA 변이가 있는 난소암에서 니라파립·올라파립 두 약제 간 생존율 차이가 없음을 후향적 연구로 확인했다. 연구결과는 ‘미국부인종양학회지’(Gynecologic Oncology)에 실렸다.

진행성 난소암은 수술로 종양 크기를 최대한 줄인 후 백금 기반의 복합 항암 화학 요법으로 일차 치료를 한다. 그러나 3기 이상 병기에 해당하는 진행성 난소암 환자의 경우 보통 치료 후에도 저항성을 가진 암세포가 남아 있어 80% 이상이 마지막 항암 치료 시점을 기준으로 3년 이내에 재발을 경험한다. 특히 BRCA 유전자 변이가 있을 경우 DNA 이중 가닥 손상 수리 능력이 저해되는 것으로 알려진다. 파프저해제는 DNA 단일 가닥 손상을 복구하는 데 중요한 PARP 효소의 활동을 차단함으로써 합성 치사를 유발해 암세포 사멸을 증가시킨다.

연구팀은 국립암센터를 포함한 국내 세 개 의료기관에 등록된 진행성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 환자에서 일차 백금 기반 항암제 치료 후 재발 억제를 위한 유지 치료제로 올라파립·니라파립 두 가지 파프저해제를 사용한 환자 279명을 대상으로 후향적 연구를 수행했으며, 이 중 BRCA 유전자 변이가 발견된 161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올라파립·니라파립에 따른 생존율을 비교 분석하고 파프저해제의 독성 발생률을 조사했다. 독성 파라미터로는 빈혈, 혈소판 감소증, 호중구 감소증, 구역, 구토, 피로, 복통, 두통 등 9가지를 포함했다. 독성 반응에 따라 파프저해제의 용량을 조절하거나 필요 시 중단한 비율도 함께 살폈다.

분석 결과, 올라파립 사용군 80명과 니라파립 사용군 31명은 무진행생존기간(PFS)과 재발해 후속 치료까지의 기간(TFST), 그리고 전체생존기간(OS) 모두에서 차이가 없었다. 다만 추적 관찰 기간 동안 무진행생존기간의 경우 올라파립 사용군은 중앙값에 도달하지 못했고, 니라파립 사용군은 31.5개월이란 매우 향상된 중앙값을 보였다. 두 군 모두 향상된 재발률 감소율을 나타냈지만 두 군간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독성·부작용 측면에선 두 군 모두 빈혈이 가장 많이 나타났으며 발생 빈도는 두 군 간 차이가 없었다. 혈소판 및 중성구 감소는 니라파립 사용군에서 올라파립 사용군보다 더 흔하게 나타났다. 비혈액학적 독성은 두 군 간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한편 선행 연구에서 실업 또는 은퇴 상태, 높은 삶의 질, 니라파립 사용군에서 파프저해제에 대한 순응도가 높았다. 임명철 교수는 “BRCA 변이 난소암에서 파프저해제 사용은 재발률 감소와 생존율 측면에서 이득이 있다”며 “파프저해제는 국내에서 사용 가능한 니라파립(제줄라)과 올라파립(린파자) 두 약제 중 하나를 선택해 사용해야 하고 부작용이 발생하면 다른 약제로 변경해 투약할 수 없는 환경에서 약제 선택은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환자 선택에 대한 후속 연구를 지속해 최적의 치료로 암 환자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