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근종은 기혼 여성에게 잘 생긴다?

인쇄

생리 외 출혈 있고 생리 2~3일째 통증 심하면 진료

자궁은 임신과 출산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실제 크기는 주먹만 한데, 보통 3㎏ 정도의 태아가 머물 수 있는 것은 자궁 조직 대부분이 근육층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이런 근육에 비정상적인 혹이 생긴 경우가 ‘자궁근종’이다. 가임기 여성의 25~35%에서 발견되고 35세 이상에선 발생 빈도가 40~50%에 이른다.


노원을지대병원 산부인과 권소정 교수는 “자궁근종의 원인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연관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며 “초경 시기가 10세 이전이라면 자궁근종 발생률이 높아지고 에스트로겐이 함유된 호르몬제 또는 건강기능식품 복용 역시 근종 발생 위험을 높이고 기존의 근종 크기를 키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과체중·비만, 당뇨병도 자궁근종 발생에 악영향을 미친다.

흔히 자궁근종은 기혼 여성에게 잘 생기는 것으로 오해한다. 그러나 사실 기혼 여부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 오히려 산부인과 정기검진을 받을 기회가 적은 미혼여성이 안일하게 생각하다 적절한 치료 시점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자궁근종은 무증상이 많아 무심코 지나치기 쉽다.

▶생리 기간이 아닌데 출혈이 있는 경우 ▶생리 2~3일째 양이 많거나 생리통이 심해지는 경우 ▶주위 장기를 눌러서 생기는 통증 ▶복부 팽만감 ▶아랫배만 볼록하게 나온 경우 ▶누웠을 때 혹이 만져지는 경우 ▶골반통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한다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자궁근종이 발견됐다고 해서 곧바로 수술하는 건 아니다. 대부분 6개월에서 1년 단위로 초음파 검사를 하며 추적 관찰한다. 그러나 자궁근종이 빨리 자라거나 출혈·통증이 심할 경우, 향후 임신에 방해되는 경우, 악성종양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면 반드시 치료해야 한다.

절개 범위 작고 섬세한 조작 가능
자궁근종은 위치에 따라 자궁내막에 가까운 점막하 근종, 근육층 내에 있는 근층 내 근종, 자궁의 바깥쪽에 가까우면 장막 하 근종으로 구분한다. 이중 점막하 근종은 전체 자궁근종의 5%가량을 차지한다. 자궁내막 바로 아래 근육층에서 발생해 안쪽으로 돋아나는 특성을 보여 임신에 방해가 될 가능성이 크다. 임신 계획이 있다면 자궁 내시경 절제술로 근종을 제거해야 한다.

근층 내 근종이나 장막 하 근종은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개복과 복강경의 장점을 결합한 로봇 수술이 많이 이뤄진다. 로봇 수술 기구는 막대형의 기존 복강경 도구를 손목 관절형으로 업그레이드한 형태다. 직선 곡선에 그쳤던 기존과 달리 540도 회전이 가능해 복강 내 어느 부위라도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특히 부인과 질환 로봇 수술은 절개 범위가 작고 섬세한 조작이 가능해 자궁의 기능과 가임력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다. 출혈과 통증도 줄일 수 있어 선호하는 추세다.

권 교수는 “치료 방법은 근종의 위치, 나이, 폐경 여부, 증상 유무, 근종의 변화 양상, 출산 계획, 자궁 보존 희망 여부에 따라 결정한다”며 “로봇 수술로 자궁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자궁근종을 정확히 제거하고 자궁벽을 재건할 수 있는 만큼 산부인과에 오는 것을 주저하지 말고 적절한 치료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