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자극’으로 간암 치료 성공…국내 첫 사례

인쇄

세브란스병원, 고압 전기로 암세포 사멸하는 IRE 시술 진행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이 국내 처음으로 비가역적 전기 천공법을 이용해 간암 환자를 치료했다. 시술받은 간암 2기 환자(76)는 현재 퇴원 후 일상생활 중이다.


비가역적 전기 천공법(irReversible Electroporation·IRE)은 암 주변 피부에 2㎜ 정도의 틈을 만들어 직접 침을 꽂은 후 고압 전기를 쏴 암세포를 사멸하는 치료법이다. 가정용 콘센트 전압(220V)의 10배 이상인 최대 3000V 전기를 사용한다.

IRE는 항암제와 방사선 치료에 효과가 작은 환자에게 사용하는 치료법으로 미국에서 개발돼 전 세계에서 쓰인다. 국내에선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 임상 연구를 위해 2016년 세브란스병원에 처음 도입됐다. 이후 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IRE 치료를 시작했고 현재까지 40여 명이 수술대에 올랐다.

이 치료법은 고압 전기로 암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원리다. 암이 발생한 부위에 고강도 전기를 쏘면 세포막에 미세한 크기의 구멍이 여러 개 생긴다. 이 구멍 때문에 암세포는 세포 안팎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죽는다. 이때 생기는 구멍의 크기는 사람 눈으론 확인하기 어려울 만큼 작다. 치료 후엔 암세포가 사멸하고 체내 면역 세포 활동이 촉진된다.

이번에 IRE 시술을 받은 간암 환자의 경우 장과 간 사이 혈관인 간문맥이 암 조직과 닿아 있었다. 영상의학과 김만득 교수와 소화기내과 김도영 교수는 고주파나 마이크로웨이브를 이용한 기존의 간암 국소 치료법으론 치료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기존 치료법은 높은 열을 일으켜 주변 장기에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의료진은 IRE가 시술 과정에서 열에너지를 만들어내지 않고 암세포만 타격해 주변 혈관과 조직이 안전하다는 점을 고려해 시술하기로 결정했다. 환자는 무사히 시술을 받았고 현재 일상생활을 하며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아 추적 관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간 국내에서 IRE는 췌장암, 전립샘암 치료에 사용됐다. 간암 환자에 활용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만득 교수는 “비가역적 전기 천공법은 미국에서 개발돼 현재는 선진국에서 암 환자 치료에 사용하는 비교적 신 치료 기술”이라며 “세브란스병원에선 2016년 도입한 이래 현재까지 수술이 불가능한 췌장암 환자 40여 명이 치료를 받았다. 이번에 간암 환자에 국내 최초로 시행한 만큼 앞으로도 대상 암종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도영 교수는 “암 병변이 간문맥과 닿아 있어 기존의 열을 이용한 치료법이 아닌 치료 부위만 타깃 할 수 있는 비가역적 전기 천공법을 시행했다”며 “무사히 퇴원한 환자는 앞으로 외래 진료에서 정기적인 추적 관찰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