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면 잇몸뼈까지 녹아…놔두면 안 되는 이 질환

인쇄

잇몸·잇몸뼈에 생기는 치주염, 통증 없이 진행

치주(齒周)는 치아 주변 조직으로 치아를 지탱하는 잇몸과 잇몸뼈를 의미한다. 치주염은 말 그대로 이러한 잇몸과 잇몸뼈에 생긴 염증성 질환이다. 한 번 치주염이 생기면 건강한 잇몸으로 되돌아가기 어렵지만, 오랫동안 통증 없이 서서히 진행돼 조기 발견이 쉽지 않다. 치주과 전문의인 관악서울대치과병원 정재은 교수의 도움말로 구강 건강을 위협하는 치주염의 원인과 예방법을 살펴봤다.

치주염의 발생 원인은 구강 내 그람음성 세균이다. 이는 주로 치태(치아 표면에 들러붙어서 생기는 끈끈하고 투명한 막)와 치석(치태와 침 속의 칼슘 등이 쌓여 단단한 돌덩이가 된 것)에 부착해 잇몸 염증을 일으킨다. 구강 위생이 불량해 치태와 치석이 많이 쌓이면 치주염도 심해지는 이유다.  
 

깨끗하고 건강한 치아(왼쪽)와 치태가 많이 쌓인 치아 모습.

통상 치주염 환자들은 뿌리 쪽에 치석이 많이 쌓여있는데 잇몸의 염증이 오랜 시간 진행되면 치아 뿌리를 지탱하던 잇몸뼈가 녹아 내려간다. 잇몸뼈가 녹으면 치아가 흔들리고 결국 발치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다.  

따라서 빠른 대응과 치료를 위해서는 의심 증상을 미리 알아두는 게 좋다. 만약 잇몸이 붉어지고 칫솔질을 하거나 자고 일어난 뒤 잇몸 출혈이 생기면 치주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잇몸이 붓고 고름이 나며 치아 사이 간격이 벌어지는 현상도 치주염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치주염은 치태와 치석 제거 등 깨끗한 잇몸 관리로 예방할 수 있다. 치태는 칫솔질로 없앨 수 있다. 정 교수는 "문제는 양치질을 할 때 습관적으로 치아 바깥쪽만 닦아 치아 안쪽에 치태와 치석이 쌓인 경우가 많다는 것"이라며 "양치질을 할 때는 치아 안쪽까지 충분한 시간을 들여 꼼꼼하게 닦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구강 내에는 칫솔질만으로 닦기 어려운 사각지대가 있다. 바로 잇몸이 내려가서 생긴 치아 사이 공간이다. 이 공간의 이물질은 이쑤시개보다 치간칫솔을 사용해 제거해주도록 한다. 치간칫솔은 충치·치주염 예방과 임플란트, 교정 치료 환자의 구강 위생 관리에도 효과적이다.  

치석은 치태와 달리 칫솔질로 제거할 수 없다. 치과를 방문해 스케일링으로 없애는 게 좋다. 치석뿐 아니라 치태까지 제거해 치주 질환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시술이다. 잇몸에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1년에 한 번 치과에 들러 정기적으로 스케일링 받기를 권장한다. 만 19세 이상 건강보험 가입자는 1년에 한 번 본인 부담률 30%로 스케일링을 받을 수 있다.
하지수 기자 ha.jisu@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