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상급종합병원 최초 모바일·웹 접근성 인증

인쇄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상급종합병원 가운데 처음으로 모바일 접근성과 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두 인증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및 웹서비스 제공자가 장애인과 고령자가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모바일 콘텐트에 접근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제도다.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과 ‘지능정보화기본법’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한다.
 

삼성서울병원은 고객에게 제공하는 모바일 시스템에 대한 인증 평가에서 모바일앱접근성지침(MACAG2.0) 의 18개 심사 항목과 한국형웹 콘텐트 지침 (KWCAG2.1)의 24개 심사 항목을 모두 통과했다. 이번 인증은 디지털 ESG가치 실현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 2021년 ESG 위원회를 발족하고 2023년 ESG 보고서를 발간하는 등 병원계 ESG 경영을 선도해왔다.


이번 인증 결과로 고령자와 장애인들이 병원의 모바일 채널에 보다 손쉽게 접근해 필요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을 것으로 병원측은 기대했다. 이풍렬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고령층이 많은 병원 이용 환자들을 배려하고 모바일앱과 웹에서 사용자 경험을 확대해 온 결과”라며 “병원이 추구하는 미래의료에 한발 더 다가서는 한편 디지털 측면에서도 사회적 역할을 고려한 의미를 다시 한 번 새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