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바나바잎 추출물 등 9종 기능성 원료 재평가

인쇄

기능성은 현행 유지, 섭취 시 주의사항 추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바나바잎 추출물, 은행잎 추출물, 옥타코사놀 함유 유지, 포스파티딜세린, 구아검/구아검가수분해물, 테아닌, 나토배양물 등 기능성 원료 7종과 비타민 B6, 비타민C 등 영양성분 2종을 포함한 총 9종의 원료에 대한 재평가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올해 재평가된 이들 9종의 기능성은 현행 유지됐다. 식약처는 2017년부터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에 대한 재평가를 매년 실시해 오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64개의 원료에 대해 재평가하는 등 기능성 원료에 대해 지속적으로 안전성·기능성을 관리하고 있다.

올해는 기능성 인정 후 10년이 경과한 원료와 이상 사례 보고 등으로 안전성·기능성에 대한 재확인이 필요한 원료를 중심으로 관련 정보를 종합 검토하는 재평가를 실시했다. 

재평가 결과 평가 대상 9종 전체에 대한 섭취 시 주의사항을 추가했다. 또 이상사례 보고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이상 사례 발생 시 섭취를 중단하고 전문가와 상담할 것이라는 문구를 제품에 표시하도록 했다. 원료별로 민감할 수 있는 연령층이나 특정 질환이 있는 사람 등에 대해 섭취 시 주의사항도 추가했다. 예컨대 바나바잎 추출물의 경우 어린이·임신부·수유부의 섭취는 피할 것이라는 내용이, 비타민C는 신장(콩팥) 질환이 있는 경우 섭취 전 전문가와 상담할 것 등의 내용이 추가된다. 

옥타코사놀 함유 유지와 구아검/구아검가수분해물은 일일 섭취량의 범위를 기능성·안전성 확보를 위한 범위로 재설정했다. 먼저 옥타코사놀 함유 유지는 기능성 지표물질인 옥타코사놀의 최소 함유량을 10㎎으로 늘렸다. 구아검/구아검가수분해물은 5~11g으로 조정했다. 또 유해물질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납 규격을 2.0㎎/㎏ 이하에서 1.0㎎/㎏로 강화했다. 나토배양물 3종은 총 아플라톡신 규격을 식품에 적용되는 규격과 동일하게 변경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최신 과학적 문헌·정보 등을 기반으로 건강기능식품의 안전성·기능성을 재평가해 국민이 안전과 품질이 확보된 건강기능식품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