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진영, 소아·청소년 치료에 사재 10억 기부

인쇄

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 등 5곳에 전달

삼성서울병원은 가수 겸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씨가 사재 출연으로 기부한 10억원 중 저소득층 소아·청소년 치료를 위한 기부금 2억원을 전달받았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박진영 프로듀서를 비롯해 삼성서울병원 이우용 암병원장, 서울아산병원 최재원 대외협력실장, 충남대병원 윤석화 진료부원장, 전남대병원 신준호 공공부원장, 칠곡경북대병원 박성식 병원장 등이 참석해 감사패를 전달했다. 


박진영 프로듀서는 국내외 환아 치료를 위해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충남대병원, 전남대병원, 칠곡경북대병원에 각각 2억원씩 총 10억원을 기부했다. 삼성서울병원에 전달된 기부금은 국내 만 24세 이하의 소아·청소년 환자의 수술과 이식, 재활 등 치료비로 쓰일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 이우용 암병원장(대장항문외과 교수)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소아·청소년 환아들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한 것에 감사함을 전하며, 의료진들도 환아의 치료와 쾌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영 프로듀서는 "저에게도 3세, 4세 두 딸이 있다. 아이들이 몸이 아픈 것만으로도 힘들 텐데 치료비까지 부족한 상황이 얼마나 버거울지 생각하면 가슴 아프다. 아이들, 또 이를 바라보는 부모 마음을 지켜줄 수 있도록 하나가 돼서 힘이 돼 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병원에 기금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