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량 많을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 감소

인쇄

강북삼성병원 정형외과 박재형 교수팀

근육량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생이 줄고 당뇨병 환자의 당 조절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 정형외과 박재형 교수 연구팀은 2016~2018년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37만2399명의 체내 근육량을 통해 골격근지수(SMI)를 측정한 뒤 ▶근육 적은 그룹(SMI ≤28.32) ▶근육 보통 그룹(28.32< SMI ≤30.76) ▶근육 많은 그룹(30.76< SMI ≤33.01) ▶근육 아주 많은 그룹(SMI >33.01)으로 나눠 당뇨병 발병률과의 상관관계를 살폈다.

그 결과, 근육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병률과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이 모두 감소했다. 특히 근육량 증가에 따른 당뇨 인자 감소 폭은 50세 이상일수록, 남성일수록, BMI 수치가 25㎏/㎡ 이상일수록 두드러졌다.

박재형 교수는 “이번 연구로 근육의 양이 늘어난다는 단독 원인으로 당뇨병의 발병률,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노령 인구의 근감소증 예방이 당뇨병·대사증후군 발병률 감소에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소 꾸준히 운동해 근력 감소를 막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당뇨·대사성 질환 연구 분야 국제학술지 ‘Diabetes/Metabolism Research and Reviews’ 10월호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