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부천병원, 1㎏ 미만 초극소 미숙아 세쌍둥이 치료

인쇄

생존율 20% 세쌍둥이 치료 후 나눔 의료 실천

베트남 이주 여성이 낳은 1㎏ 미만의 초극소 미숙아 세쌍둥이가 국내 의료진의 치료를 통해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27일 순천향대 부천병원에 따르면 베트남 이주 여성인 쩐 티 화이(26)씨는 지난 7월 17일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임신 23주 만에 ‘초극소 미숙아 세쌍둥이(김느, 김흐엉, 김난)’를 조산했다. 세쌍둥이의 체중은 각각 660g, 550g, 540g으로 1㎏ 미만에 해당하는 초극소 저체중 출생아였다. 

세쌍둥이의 생존율은 20% 정도로 매우 낮았다. 출생 즉시 적절한 호흡 보조를 포함한 전문적인 소생술이 없으면 사망할 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초극소 미숙아인 탓에 세쌍둥이 모두 뇌출혈, 동맥관 개존증, 망막증, 장폐색, 장천공, 패혈증, 만성 폐질환 등 각종 중증 질환을 이겨내야 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의료진은 24시간 정성껏 세쌍둥이를 치료했다. 소아청소년과 신생아 분과의 모든 교수진과 전공의, 신생아 중환자실 간호사가 치료에 힘을 모았다. 또한 소아외과와 소아 혈액종양·호흡기알레르기·내분비·신경·소화기영양·감염 분과, 안과, 영상의학과, 혈관외과, 성형외과, 피부과, 영양팀 등 많은 진료과 의료진이 세쌍둥이의 수술과 검사, 치료에 나섰다.

세쌍둥이가 수차례 생사의 갈림길에 설 때마다 치료비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현재까지 쌓인 치료비만 약 4억원이다. 세쌍둥이의 부모는 베트남 이주민 노동자여서 막대한 치료비를 감당하기는 어려운 형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모의 사정을 파악한 순천향대 부천병원 사회사업팀은 여러 후원 기관과 연계해 세쌍둥이 치료비 2억원을 마련했다. 

의료진의 극진한 보살핌 덕에 세쌍둥이 중 첫째는 지난 18일 출생 4개월 만에 2.6㎏의 체중으로 퇴원해 부모 품에 안겼다. 둘째와 셋째도 목표 체중에 도달하면 장루복원수술 후 퇴원할 예정이다. 세쌍둥이의 엄마 쩐 티 화이 씨는 “아이들의 이름이 느, 흐엉, 난인데 ‘똑같은 꽃’이라는 의미”라며 “어려운 상황에서 세 아이에게 똑같은 치료 기회와 생명을 준 순천향대 부천병원과 의료진, 후원자들께 감사하고 아이들이 받은 큰 사랑을 사회에 다시 베풀 수 있도록 잘 키우겠다”고 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박가영 교수는 “세쌍둥이가 무호흡과 장루형성술 등 여러 차례 큰 위기와 수술을 잘 이겨내 주치의로서 대견하고 큰 보람을 느낀다”며 “퇴원 후에도 외래 진료를 통해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면밀히 관찰해야 하는 만큼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부천지역 유일의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최첨단 장비와 전문 시설, 인력 등을 갖추고 있으며 국내외 사회 취약계층에게 꾸준히 나눔 의료를 실천하고 있다.
신영경 기자 shin.youngky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