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단신] 레몬헬스케어, IAC와 디지털 헬스케어 MOU 外

인쇄
레몬헬스케어, IAC와 디지털 헬스케어 MOU…“말레이시아 진출 본격화”

헬스케어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 레몬헬스케어는 IT 글로벌 기술기업 IAC와 ‘말레이시아 시장을 위한 환자 진료 애플리케이션 및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탐색 및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레몬헬스케어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레몬헬스케어 임치규 수석부사장을 비롯, IAC 기업의 마즐란 투히만 대표이사, 함자 카심 박사 겸 공동 설립자, IAC의 모회사인 DNeX(DAGANG NeXchange Bhd) 그룹의 스리 자이날 아비딘 이사회 의장, 송미영 박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레몬헬스케어는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도입, 특히 환자 치료 애플리케이션 분야에서의 기회를 모색하겠다는 계획이다. 

임치규 레몬헬스케어 수석부사장은 “IT 글로벌 기술기업 IAC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레몬헬스케어의 플랫폼을 말레이시아 시장에 선보이고자 한다”고 전하며, “현지 맞춤 의료 편의 서비스 플랫폼 및 솔루션을 연구 개발함으로써 향후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 국내외 디지털 헬스케어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IAC는 말레이시아 DNeX 그룹의 자회사로, IT 하드웨어의 공급, 납품, 설치, 시험 및 시운전 및 유지 보수, 정부 간 거래(B2G) 및 기업 간 거래(B2B)에 대한 개발, 관리를 제공하는 IT 글로벌 기술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2년간 레몬헬스케어의 말레이시아 투자 과정에서 행정적 지원, 대규모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현지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가교 역할을 하는 등의 비즈니스 최적화, 비용 절감 및 경영 컨설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레몬헬스케어는 ‘레몬케어’와 ‘청구의신’ 플랫폼을 선보이며 국내 스마트병원 환경을 조성,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를 선도하고 있다. ‘레몬케어’는 환자·병원·약국·금융기관 등과 의료 데이터를 연동해 원스톱 의료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현재 서울대학교병원·연세세브란스병원 등 국내 130여 개 상급병원과 제휴해 진료예약·진료비 알림톡·간편결제 등 다양한 의료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메디톡스, ‘뉴라덤 코어타임 앰플’ 롯데홈쇼핑 입점 기념 첫 생방송 진행

메디톡스는 오는 25일 ‘뉴라덤 코어타임 앰플’의 롯데홈쇼핑 최초 입점을 기념해 첫 생방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롯데홈쇼핑 온라인몰에는 ‘뉴라덤(NEURADERM)’ 구성 총 62종이 입점 완료됐으며, 생방송은 25일 오후 4시 25분부터 총 65분간 진행된다. 최다 앰플 구성으로 추가 제품을 증정하는 ‘최현우 패키지’는 생방송 시간에만 구매 가능하다. ‘최현우 패키지’는 지난 12일 GS홈쇼핑에서 쇼호스트 최현우의 진행으로 방송되어 매진을 기록했다.
 

이번 롯데홈쇼핑 최초 입점을 기념해 해당 패키지로 완판 기록에 도전한다. 메디톡스 주희석 부사장은 “메디톡스만이 가진 ‘엠바이옴(M.Biome)’ 기반의 우수한 원료와 차별화된 경쟁력을 ‘뉴라덤’ 브랜드를 통해 한층 더 친숙하게 소비자에게 알리고, 제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라덤 코어타임 앰플은 뉴로더마 코스메틱 ‘뉴라덤(NEURADERM)’의 고기능성 프리미엄 라인 신제품이다. 주름 깊이 개선, 탄력, 미백, 보습 등 51가지 인체적용시험에서 유의미한 결과가 확인됐다. 특히, 제품 사용 중단 일주일 이후에도 효과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팔자 주름 부위 탄력과 목 부위 주름 깊이는 각각 앰플 사용 전 대비 129%, 121%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 사용 일주일 후, 피부 명도와 피부 치밀도는 제품 사용 전 대비 각각 178%, 378%의 개선율을 보였다.

헤일리온, 2023 건강포용성 지수 발표…한국 세계 8위
 
헬스케어 강국인 한국은 의료접근성 등은 높지만 개인별 건강 정보 이해력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컨슈머헬스케어 전문기업인 헤일리온(Haleon)은 국가별 건강 평등성을 짚어보는 건강포용성 지수(HII·Health Inclusivity Index)를 발표했다. 한국은 40개 국가중 8위를 차지하면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아시아 국가 1위에 올랐다. 

건강포용성 지수는 월드뱅크가 제시한 국가별 소득수준(1인당 GDP, 2021년)을 기준으로 선정한 총 40개국을 대상으로, 건강 보건 정책 및 헬스케어 환경, 건강정보 이해력 등을 살펴보는 헬스케어 분야 글로벌 조사이다. 헤일리온은 연구비 전액을 지원하였고 연구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임팩트(Economist Impact)가 지수를 개발하여 2022년 첫 조사가 실시됐다.

건강포용성(Health Inclusivity)이란 장애, 나이, 인종, 성별, 소득, 성적지향 등 개인적인 조건으로 차별받지 않고 누구나 건강할 권리를 누려야 한다는 포용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건강의 가치이다. 더 많은 사람들의 일상건강 수준이 향상되어야 함을 의미한다.

한국은 작년보다 2계단 하락한 8위(74.5점, 100점 만점)로 조사되었으나, 아시아 국가 중에는 가장 높은 순위를 보이며 굳건한 헬스케어 강국임을 입증했다. 구체적으로 한국은 건강보건 정책 및 인프라를 살펴보는 ‘사회적 측면의 건강’(78.9점), 의료보장수준과 비용, 의료 인력 등을 살펴보는 ‘포용적 건강시스템’(69.1점), 의료접근성과 건강문해력을 살펴보는 ‘커뮤니티와 사람’(76.3점)까지 3가지 대표 척도에서 골고루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다만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나타낸 세부 항목도 있다. 국민들의 건강정보 이해력(38.7점) 및 개인의 건강 리스크에 대한 인지(31.6점), 의료인력의 부족(일반의사 33.8점, 치과의사 33.3점, 약사 37.9점), 이민자들에 대한 의료보장(40점), 원격진료(50점) 등이다.

특히 한국은 작년에 이어 국민들의 건강정보 이해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정보 이해력이란 올바르게 건강 정보를 습득하고 인지하는 역량으로, 자구적인 일상 건강 관리를 통해 질병을 예방하고 건강을 유지하는 셀프케어 역량을 의미한다. 2020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실시한 조사에서도 한국인의 43%가 부적당한 수준의 건강정보 이해력을 가진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이 외에도 올해 조사에서는 호주(81.1점)가 건강포용성이 가장 높은 국가로 나타났다. 영국은 작년 1위에서 3위로 떨어졌으며, 미국은 지난 해 11위에서 올해 4위로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전반적으로 지난 해에 비해 조사 국가의 85%가 점수가 하락했으며, 특히 고소득 국가의 평균 점수는 8.9점이 떨어져 보다 각별한 관심과 지원이 요구되는 것으로 분석됐다(2022년 81.9점, 2023년 73점).

2023 건강포용성 지수 조사에서는 보다 심층적인 분석을 위한 심화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 대 40개 국가 4만 2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심화 조사에서 5명중 3명(66%)는 의료서비스 접근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가장 큰 요인은 진료 예약 어려움(38%), 이동 시간과 비용 문제(28%)순이다. 또 건강 보건 정책과 실제 의료서비스와의 차이는 고소득 국가일수록 더 크게 느꼈다. 이 외에도 GenZ, 밀레니얼 등 젊은 세대의 45%는 젊기 때문에 의료 서비스에서 소외되거나 충분한 서비스를 못받는다고 여겼다. 

한편, 지난해 7월 GSK로부터 분사해 출범한 헤일리온은 인류애로 더 나은 일상의 건강을 전하겠다는 목적로 헬스케어 관련 지수 개발을 최초 지원했다. 향후 2024년까지 3년간 연구 조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건강포용성 지수의 꾸준한 측정을 통해 건강 불평등의 현황과 원인을 파악해 궁극적으로는 국민들의 건강정보 이해력 증진과 헬스케어 시스템 접근성 향상, 잘못된 편견 개선에 도움을 주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 예술의전당서 가족음악회 성료

재단법인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의 대표적인 공연 ‘유나이티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가족음악회 글로리 글로리 코리아’가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진행됐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주최한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담은 음악회로, 이날 공연에는 주한 이스라엘 대사관의 아키바 토르 대사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대한민국의 발전 과정을 영상 및 음악으로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무대에는 유나이티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지휘 김봉미)와 피아니스트 김준희, 바이올리니스트 김현지, 소프라노 이화영, 소프라노 김은경 등이 올랐다. 음악가들은 에두아르 랄로의 ‘스페인 교향곡 5악장’,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운명의 힘> 서곡' 등 웅장하고 즐겁게 들을 수 있는 곡을 선보였으며, 특히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김준희의 피아노 협연 연주로 음악회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강덕영 이사장은 "약 한달 정도 남은 2023년, 한해의 마무리를 사랑하는 사람들과 아름다운 무대를 함께 즐기면서 따듯한 추억을 남기셨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국화이자, 반딧불 기부 캠페인 진행

한국화이자제약 백신사업부는 프리베나13 허가 13주년을 맞이해 ‘제2회 반딧불 기부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국제백신연구소(IVI)에 1천만원을 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국제백신연구소에서 진행된 후원금 전달식은 한국화이자제약 백신사업부 김희진 전무,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에티오피아 콜레라 백신지원사업을 맡고 있는 박세은 박사(책임연구원)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국화이자제약은 2020년에 ‘일삼이와 함께하는 하이파이브 캠페인’ 기부금을 국제백신연구소에 후원해 에티오피아 콜레라 취약지역의 콜레라 백신 접종을 공동 지원한 바 있다. 올해는 ‘반딧불 기부 캠페인’을 통해 지난 8월 17일부터 11월 30일까지 약 세달간 국내 소아·청소년과 의료진과 함께 진행됐다. 의료진이 2023 반딧불캠페인 사이트를 방문하고, 캐릭터 ‘일삼이’와 반딧불이 나타나는 화면을 클릭하여 응원할 때마다 기부금이 적립되는 방식으로 진행돼 목표 달성 기금 총 1천만원을 조성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지난 13년간 소아·청소년 폐렴구균 질환 예방을 통해 공중보건에 기여해 온 발자취를 되새기고자, 감염성 질환으로 열악한 환경에 놓인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을 위한 사업을 지원하게 되었다고 기부의 취지를 밝혔다. 적립된 기부금은 국제백신연구소(IVI)를 통해 에티오피아 콜레라 취약지역 주민들을 위한 콜레라 백신 접종 및 예방 사업 내 콜레라 및 설사병 질병 감시 강화 활동에 필요한 콜레라 신속 진단 키트, 실험실 진단 물품 등을 구매하고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화이자제약 백신사업부 김희진 전무는 “한국화이자제약은 지난 13년간 국내외 소아.청소년들의 폐렴구균성 질환으로 인한 질병 부담을 낮추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프리베나13 공급량 중 절반(One out of every two doses)을 개발도상국에 공급해 온 만큼 향후 더 많은 전세계 어린이들이 감염병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국제백신연구소 제롬 김 사무총장은 “국제백신연구소 활동에 함께해 주신 한국화이자제약과 국내 소아.청소년 의료진의 지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감염성 질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개발도상국 아이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국제백신연구소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로핏, RSNA 2023 참가… 치매 치료제 부작용 등 뇌 영상 분석 기술 선보여

뇌질환 영상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이 2023년 북미영상의학회(Radiological Society of North America 2023: 이하 RSNA 2023)에 참가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출시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관련 뇌 영상 분석 기술을 중심으로 지난 1년간 준비한 제품 및 연구 개발 성과를 선보인다. 

이번 학회에서 뉴로핏은 부스 전시를 통해 뇌 영상 분석 주력 제품인 뇌신경 퇴화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뉴로핏 아쿠아(Neurophet AQUA)’와 PET 영상 자동 분석 소프트웨어 ‘뉴로핏 스케일 펫(Neurophet SCALE PET)’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부작용 분석 등 향후 출시될 뇌 영상 AI 분석 솔루션 기술을 소개하고 현장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데모 시연을 준비했다. 

빈준길 뉴로핏 대표이사는 “뉴로핏은 이번 RSNA에서 알츠하이머병 외에도 영유아 뇌 영상 발달 분석 및 뇌혈관 질환 분석 등 향후 제품 출시를 앞둔 다양한 기술의 데모도 함께 준비했다”며 “뇌질환 전반을 아우를 수 있는 뉴로핏 뇌 영상 분석 기술을 가지고 유의미한 사업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영업 및 마케팅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올해 미국 FDA 정식 승인을 받은 ‘레켐비’ 등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는 뇌에 쌓이는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을 제거하는 항 아밀로이드 항체 치료제다.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는 투약 후 부작용으로 뇌출혈과 뇌부종 등 ‘ARIA(Amyloid-Related Imaging Abnormalities, 아밀로이드 관련 영상 이상)’가 발생하는 문제가 있다. 뉴로핏은 ARIA를 분석할 수 있는 제품을 내년 출시할 예정이며 이번 학회에서 관련 기술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알츠하이머병 관련 뇌 영상 분석 기술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뉴로핏 메디컬 디렉터의 AI 시어터와 포스터 발표가 진행된다. AI 시어터 세션에서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처방에 필요한 뇌 영상 분석 기술과 관련해 ‘항 아밀로이드 항체 치료제 처방 시대를 맞이하기 위한 방법(How to be Prepared for the Real-World Amyloid Target Drug Prescriptions: ARIA, Amyloid Positivity and Beyond)’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포스터 세션에서는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치매 전환 위험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 중 하나로 ‘백질 변성의 좌우 비대칭 지표를 활용한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의 아밀로이드 PET 양성률(White Matter Lesion Asymmetry-An Indicator of Amyloid PET Positivity in Mild Cognitive Impairment Patients)’에 대한 발표한다.

사노피, 아토피피부염 인식 개선 캠페인으로 4관왕 쾌거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 한국법인은 아토피피부염 인식개선 캠페인으로 ▲한국PR대상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대상 ▲ESG 캠페인 대상에서 연속 4관왕의 쾌거를 이루며 모범적인 사회 책임 활동의 선례를 남겼다.

사노피가 올해 전개한 2023 아토피피부염 인식개선 캠페인 ‘나의 흠:집 - 가픈 몸에 새겨진 집, 밥, 잠의 기록’(이하 나의 흠:집)은 치열한 경쟁을 뚫고 국내 최고 권위의 PR 어워드인 '한국 PR대상'에서 CSR/ESG부문 최우수상 및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상을 동시 수상했으며, 이어 33년의 오랜 전통을 지닌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대상' CSR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나의 흠:집’ 캠페인은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질환 인식개선 캠페인에 MZ세대의 트렌드를 반영했을 뿐만 아니라 생성형 AI 등 혁신적인 IT 기술을 접목해 큰 화제를 모았다. ▲환자들이 직접 제작한 생성형 인공지능(AI) 드로잉 아트 ▲가렵고 아픈 고통 속 잠 못 드는 밤을 시·청각적으로 형상화한 몰입형 미디어 아트 ▲한 끼의 식사마저도 두려움과 고립의 연속인 환자들의 심정에 공감해 볼 수 있는 인터랙티브 아트 등 환자들의 일상에 얽혀 있는 양면적 감정과 경험을 다양한 형태의 예술로 표현해 대중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박희경 사장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스페셜티케어 사업부 대표는 “올해 진행한 ‘나의 흠:집’ 캠페인의 경우 국내 제약업계에서 한 번도 시도되지 않았던 새로운 형태의 캠페인이었을 뿐 아니라 아토피피부염 질환에 대한 단순한 지식을 전달하기보단 관람객과 작품의 상호작용을 통해 환자들의 일상을 직접 경험할 수 있게끔 한 것이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었던 비결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루닛 “유방암 분석AI 간격암 발견율 사람보다 3~4배 높아”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은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의 암 진단 능력이 1차 판독 전문의(First-Reading Breast Radiologist)와 유사하거나 더 나은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유럽 영상의학 학술지 ‘European Radiology(IF 7.0)’에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남덴마크대학교(University of Southern Denmark) 임상연구과 요한 퀼 박사(Dr. Johanne Kühl)와 모하마드 탈랄 엘하킴 박사(Dr. Mohammad Talal Elhakim) 및 연구팀은 2014년 8월부터 2018년 8월까지 덴마크 남부 지역에서 진행된 24만 9402건의 유방촬영술 사례를 분석했다.

현재 유럽에서는 유방암 검진 시 영상의학과 전문의 두 명이 판독을 진행(Double Reading)하도록 권고하는 가운데, 연구팀은 루닛 AI 솔루션과 1차 영상의학 전문의의 결과를 비교해 AI의 암 진단 능력을 평가했다.

루닛 AI 솔루션은 1차 판독 전문의들의 평균 민감도(Sensitivity, 암 환자를 암 환자로 판정할 확률)를 임계값으로 적용한 AI 모델(이하 AIsens 모델)과 1차 판독 전문의들의 평균 특이도(Specificity, 암 환자가 아닌 일반인을 암이 아닌 것으로 판정할 확률)를 임계값으로 적용한 AI 모델(이하 AIspec 모델)로 사례들을 판독했다. 임계값을 초과하는 경우 암 추가 검사를 위해 환자를 다시 소환하는 ‘리콜(Recall)’ 대상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AIsens 모델은 1차 판독 전문의보다 특이도(97.5% 대 97.7%)와 양성예측값(17.5% 대 18.7%)이 약간 낮았으나, 리콜률은 더 높았다(3.0% 대 2.8%). 이는 AI가 유방 이상 징후를 거의 놓치지 않으며, 더 많은 잠재적 암 사례를 식별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AIspec 모델은 전문의와 유사한 정확도 결과를 보였다. 또한, AIsens, AIspec 모델 모두 전문의보다 암을 적게 발견했지만(AIsens 1,166건, AIspec 1,156건, 전문의 1,252건), 유방촬영술 검사 주기 사이에 발생한 간격암(Interval cancer)은 약 3~4배 더 발견했으며(AIsens 126건, AIspec 117건, 전문의 39건), 유방암 및 다른 암종도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이중 판독 과정에서 AI가 전문의의 1차 판독을 보조하거나 대체할 가능성을 보여주며, AI의 적용이 암 검출률을 더욱 높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유럽에서 영상의학과 전문의 부족 문제가 지속되는 가운데, AI 도입에 대한 수요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AI가 암 검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것으로, 루닛은 전 세계 의료진의 부담을 줄이고 환자에게 보다 정확한 진단을 제공하기 위해 AI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루닛은 올해 2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자회사 '루닛 유럽 홀딩스(Lunit Europe Holdings)'를 설립하고, 유럽 시장에서의 영업력 확대와 AI 기술의 현지 적용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