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뼈 함몰돼도 맞춤 치료 가능해졌다

인쇄

3D 프린터 활용해 환자 맞춤형 인공 뼈 이식술 시행

2년 전 큰 교통사고를 겪은 전모씨는 오른쪽 이마부터 광대뼈까지 이르는 부위의 뼈 일부가 결손됐다. 안면부가 함몰되고 변형해 사회활동이 어려웠다. 예전의 모습을 되찾으려면 인공 뼈 이식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최근 전씨는 3D 프린터를 활용한 인공 뼈 이식술을 받고 성공적으로 예전 모습을 되찾았다. 


훼손된 안면골(얼굴 뼈)과 두개골은 반드시 복구가 필요하다. 외적으로도 중요할 뿐만 아니라 기능적으로도 복구하지 않을 때 생기는 부작용이 크기 때문이다. 안면골은 얼굴의 모양을 결정지으면서 음식을 씹거나 숨을 쉴 때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두개골의 경우 뒤통수의 모양을 결정지으면서 뇌를 보호한다.

안면골과 두개골은 교통사고나 낙상 등 외상으로 손상되는 경우가 많다. 또 암이나 염증 치료를 위해 부득이하게 절제하는 경우도 있다. 결손이 발생했을 땐 기존에는 티타늄 금속판이나 환자의 엉덩뼈, 종아리뼈, 정상 두개골에서 자가골을 채취해 뼈를 재건해야 했다. 

그러나 티타늄 금속판의 경우 몸에서 이물질로 인식돼 염증을 일으키는 등 잦은 합병증을 동반했다. 자가골을 채취할 경우 채취한 부위에 또 다른 결손이 생겨 광범위한 골 결손이 있을 땐 사용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그뿐만 아니라 안면골과 두개골은 사람마다 모양이 달라 그동안의 기술로는 결손 부위를 재건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원래 얼굴 모양과 가깝게 인공 뼈 디자인
최근 대안 치료법이 나왔다. 고려대 안암병원 성형외과 박호진 교수는 최근 3D프린터로 인공 뼈를 만들어 이식에 성공했다.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환자에게 필요한 골조직을 인공적으로 제조하고 환자에 따라 맞춤형으로 뼈 모양을 만드는 것이 가능해졌다. 

환자 맞춤형 인공 뼈를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골 결손 부위를 파악해야 한다. 이후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골 결손이 생기기 전 안면골과 두개골의 모양을 가상으로 만들어 낸다. 최대한 원래 얼굴 모양과 가깝게 인공 뼈를 디자인하고 3D프린터로 출력한다. 사용되는 재료도 환자 맞춤형으로 선택한다.

이렇게 제조된 환자 맞춤형 인공 뼈는 광범위한 머리와 안면부의 골 견손도 재건할 수 있다. 또 안구함몰, 안면 비대칭, 안면골 저형성증, 두개골 비대칭, 두개골 함몰, 두개골 결손 등의 질환을 치료할 수 있다. 박 교수는 “환자 맞춤형 인공뼈를 이용한 재건은 시뮬레이션과 인공 뼈 제조에 많은 경험이 요구되는 첨단 기술로 안면골과 두개골을 이상적으로 재건할 수 있다”며 “다만 수술 후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수술 전 적절한 검사를 시행해야 하며 경험이 많은 의료진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영경 기자 shin.youngkyung@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