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동제약-시오노기제약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인쇄

코막힘 등 주요증상 완화 유효성 추정?

일동제약은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공동개발중인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조코바(S-217622)가 일본 후생노동성에서 긴급 사용 승인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전문가 회의를 통해 조코바가 코로나19 증상을 개선하는 유효성이 추정된다며 긴급사용승인을 발표했다. 일동제약은 지난해 시오노기제약과 조코바의 공동개발을 체결하고 국내 판권을 보유하고 있다. 이 약은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와 비슷한 기전으로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면서 복약 편의성이 높아 주목을 받아왔다. 일동제약은 일본 긴급사용승인을 계기로 국내 사용승인 취득에 필요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시오노기제약은 일본 후생노동성에 조코바의 조건부허가를 신청했으나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보류 판정을 받았었다. 시오노기제약은 홈페이지를 통해 조코바 임상 3상 결과 한국·일본·베트남의 경·중등증 환자 1821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에서 조코바를 투여한 환자는 코로나19 주요 5개 증상(코막힘·콧물·인후통·기침·발열)이 가라앉을 때까지 시간이 위약을 투여한 환자 비해 24시간 줄어드는 등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