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 이식 환자에게 예방적 항바이러스제 치료했더니

인쇄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임상 효과 분석…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위험 62% 낮춰

신장 이식 환자에게 예방적으로 항바이러스 치료를 하면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62%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식 장기에 대한 거부 반응 위험을 높이는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은 신장 이식환자의 60~80%에게 보고될 정도로 흔하게 발생하는 합병증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각 의료기관마다 다른 기준으로 예방요법을 시행하고 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국내 신장이식 환자에게 시행 중인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과 관련된 예방요법 실태와 임상적 효과를 분석했다. 

경희대병원 신장내과 정경환·김진숙 교수 연구팀은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장기이식코호트(KOTRY) 연구에 등록된 환자 2760명의 데이터를 살폈다. 그 결과 대부분 중등도 이상의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위험군으로 확인됐다.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여부와 상관없이 이식 후 일정기간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하는 예방적 치료를 시행했더니 감염 위험이 62% 줄었다. 구체적으로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발생률은 100인년당 예방적 치료군은 5.29로 예방적 치료 미시행군 10.97에 비해 위험도가 유의하게 낮았다. 예방적 항바이러스제 투여가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과 이식 장기의 거부반응 위험을 줄여준다. 

다변량분석법을 이용해 여러 영향을 주는 요인을 고려 후 감염위험도를 파악했을 때에도 예방적 치료군의 위험도는 미치료군보다 유의하게 낮았다(HR 0.38, 95% CI 0.29-0.51, p<0.01). 특히 4주 이상 예방적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들에 비해 신장이식 후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과 이식 신장 거부반응의 빈도 및 위험도 감소에 유의한 효과가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현재 고위험군에만 인정되는 예방적 바이러스 사용 급여 기준을 중등도 위험군까지 정책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참고로 국제 가이드라인에서는 저위험군을 제외한 모든 환자에서 이식 후 예방적 항바이러스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한국은 예방적 치료가 필요한 중등도 이상 감염 위험을 가진 환자(89.7%)중 4주 이상 예방적 항바이러스제를 4주 이상 투약하는 환자는 14.8%에 불과했다. 

공동 연구책임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고민정 선임연구위원은 “20개의 국내 신장이식센터의 대규모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적 효과를 확인한 연구로, 향후 국내 진료지침 기반 마련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