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레이저 시력교정술 클리어 라식, 안정성 고민이라면

인쇄

[안과 명의의 눈 건강 솔루션] 센트럴서울안과 유애리 원장

2021년 연말 4세대 시력교정술로 등장한 ‘클리어 라식’이 점차 확대 보급되는 추세다. 시력교정술에 관심을 가진 환자 입장에서는 사실 최신 개발된 만큼 기존 레이저 시력교정술 대비 클리어 라식의 특장점이나 안정성에 대해 의문을 가지는 것도 사실이다.  

클리어 라식은 스마일 라식과 수술 원리는 동일하다. 각막에 로우 에너지를 조사해 실질에 열을 가해 절삭한 후 아주 미세한 절개창을 생성해 절삭한 실질(렌티큘)을 꺼내 시력을 교정하는 방식이다. 개선된 레이저를 사용하고, 라섹 등의 레이저 시력교정술의 단점을 보완하며, 기존 스마일 라식의 원리를 차용한 수술이기 때문에 안정성에 대한 우려는 조금 덜어도 좋다.
 
라섹 대비 적은 통증, 스마일 라식 대비 고른 절삭
라섹과 라식은 30여년, 스마일 라식은 10년여의 역사를 가지고 있고 그 기간 동안 많은 수술 케이스를 축적하며 안정성을 입증해 왔다. 클리어 라식은 가장 최근에 개발됐지만, 스마일 라식과 동일한 수술 과정으로 안전성면에서도 입증되었다 할 수 있다. 

또 클리어 라식 자체가 짧은 역사를 가졌다 하더라도 각 레이저 시력교정술과 대비해 단점을 상쇄할 특장점도 존재한다. 먼저 라섹 대비 적은 통증과 빠른 회복 속도다. 라섹은 각막 상피부터 실질까지 한 번에 절삭해 시력을 교정한다. 각막 상피에 레이저로 상처를 내기 때문에 공기 중에 드러난 상처가 회복되는 동안 어느 정도 통증을 동반한다. 상처가 회복되는 기간만큼 시력회복에도 시일이 소요된다. 반면 클리어 라식은 미세 절개창을 통해 레이저로 절삭한 실질을 꺼내기 때문에 외부에 상처가 직접 노출되지 않는 방식으로 통증이 적고 그만큼 시력 회복과 수술 후 일상 회복이 빠르다. 

스마일 라식은 클리어 라식과 동일한 원리로 시력을 교정한다. 스마일과 클리어 라식의 장점을 비교해 볼 수 있는 가장 큰 차이는 ‘레이저’다. 클리어 라식은 FEMTO Z8 레이저를 사용하는데, 로우 에너지의 빠른 조사로 각막 실질 절단면이 매끄러운 것이 특징이다. 실제 스마일 라식과 클리어 라식의 각막 절단면 차이를 비교한 해외 연구도 있는데 스마일 대비 클리어 라식의 절단면이 고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고른 절단면은 시력의 질 향상에 영향을 주며 정교한 시력 교정을 가능하게 지원한다.

또 클리어 라식의 레이저 장비는 스마일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안구의 움직임을 추적해 시축을 실시간으로 보정하는 것이다. 개인마다 다른 안구 움직임 및 시축 변화에 따라 최적화된 절삭을 지원해 그로 인한 탁월한 근시 및 난시 교정을 기대할 수 있다. 올해초 센트럴서울안과 시력교정센터는 클리어 라식의 국내 도입과 발전, 수술 안정성 향상을 위한 임상을 이끌고 있는 선도 병원으로서 클리어 라식 수술 시행을 통한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클리어 라식의 뛰어난 중등고 근시 및 난시 교정 효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우수한 시력교정 효과 및 안정성 입증해 가는 중

센트럴서울안과는 클리어 라식을 개발 초기 빠르게 도입해 많은 임상 케이스를 축적하고 있으며, 임상 결과 클리어 라식의 예후는 매우 긍정적이다. 평균 0.1의 시력을 가진 환자군에서 수술 한달 후 교정 시력은 0.94로 나타났다. (학술상 교정 시력 측정 시 1.0 이상의 값은 반영하지 않음) 


우수한 교정 시력과 함께 클리어 라식은 점차적으로 국내에서 다수의 수술 케이스를 축적해 가면서 본원에서 보고한 중등도 근시와 난시에서 매우 우수한 수준의 교정 효과가 다른 안과에서도 보고되고 있다. 

스마트폰도 매번 발전하고 새로운 기능을 탑재해 신제품이 개발되고 출시된다. 그리고 새로운 것은 곧 클래식이 된다. 클리어 라식도 기존에 쌓아온 여러 시력교정술의 단점을 보완해 최신 개발된 수술인 만큼 시력교정술의 클래식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따라서 짧은 역사로 인한 신기술을 굳이 두려워하기 보다는 지금까지의 클리어 라식의 우수한 임상 결과와 긍정적인 학회 발표 등을 두루 살펴보고 수술을 결정하면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