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도암 수술 4000건, 5년 생존율 70.2% "세계 최고 수준"

인쇄

삼성서울병원 식도암팀, 국내 환자 3명 중 1명 꼴로 수술

삼성서울병원이 세계 최고를 넘어 식도암 치료의 미래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삼성서울병원에서 수술한 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은 70.2%로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다.

삼성서울병원은 식도암팀이 ‘국내 최초’ 식도암 수술 4000건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994년 개원한 이후 28년만에 거둔 성과다. 병원측에 따르면 최근 10년 사이 매년 200건 안팎으로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240건을 집도해 연간 국내 최다 건수를 기록했다. 국내에서 한 해 식도암 수술이 약 600여 건 이뤄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식도암 환자 3명 중 1명 꼴로 삼성서울병원에서 수술을 받는 셈이라는 분석이다. 

삼성서울병원 식도암팀

질적 성장도 뒤따랐다. 병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삼성서울병원에서 수술 받은 환자들의 30일 이내 사망률은 0.17%로 조사됐다. 수술시간은 평균 4시간 30분, 재원 일수는 평균 16일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다. 삼성서울병원에서 1994년부터 2017년까지 수술 받은 3000명의 생존 결과를 분석했더니 근치적 절제 수술을 받은 경우 5년 상대생존율이 70.2%에 달했다. 5년까지 생존한 환자들의 이후 생존율은 86.4%으로 보고됐다. 

심영목 폐식도외과 교수가 이끄는 삼성서울병원 식도암팀이 세계와 어깨를 나란하는 비결은 다학제 시스템이다. 식도암을 직접 진료하는 폐식도외과를 비롯해 소화기내과, 혈액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중환자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의료진이 유기적으로 협진한다. 특히 국내에서 유일하게 ‘폐식도암 수술환자 전담 중환자실’을 운영하고, 중환자 담당 흉부외과 교수가 수술 후 환자상태를 밀착관리한다.

또 어려운 수술을 잘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수술 자체의 침습도를 최소화해 환자의 회복을 더욱 수월하게 만들려는 노력 또한 삼성서울병원 식도암팀의 현재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세계 최초로 싱글포트 로봇 식도절제술을 시행한 박성용 폐식도외과 교수는 “초기 식도암은 대부분 로봇 혹은 흉강경 수술을 적용할 수 있다”며 “진행된 식도암에서 수술 전 항암 방사선 치료 후에도 로봇 수술을 적극적으로 적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식도암에서 흉강경 및 로봇 수술을 주로 맡아 하는 김홍관 폐식도외과장은 “식도암 수술 후 가장 심각한 합병증 중의 하나인 폐렴 및 그로 인한 사망률이 로봇 수술로 의미있게 감소하고, 환자들의 회복속도가 개흉술에 비해 확실히 빠르다” 면서 “앞으로도 식도암팀 모두가 힘을 합쳐 환자에게 더 나은 치료 결과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