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정 사라지고 걸을 때 자세 불안정하면 치매 아닌 이것

인쇄

노인성 3대 질환 '파킨슨병'

퇴행성 뇌 질환인 파킨슨병은 노인성 3대 질환이다. 뇌 속 신경전달 물질 중 도파민을 만드는 신경세포들이 소실돼 발생한다. 최근 인구 고령화로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지만 치매 등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이전보다 중심잡기를 어려워하고 행동이 느려지면 파킨슨병을 의심해야 한다. 경희대병원 신경과 유달라 교수의 도움말로 치매 다음으로 흔한 파킨슨병에 대해 알아봤다.

파킨슨병은 아주 서서히 시작되어 조금씩 진행되기 때문에 언제부터 병이 시작됐는지 정확하게 알기 어렵다. 대표적인 운동 증상은 ▶손발의 움직임이 느려지는 ‘서동증’ ▶가만히 있을 때 손이나 다리, 턱이 떨리는 ‘진전증’ ▶몸이 뻗뻗 해지고 굳어가는 ‘경직증’ ▶걸을 때 중심잡기가 어려운 ‘자세불안증’이 있다. 이 외에도 우울감, 잠꼬대, 후각 저하, 변비, 피로감, 통증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무표정해지고 글씨를 쓸 때 글자의 크기가 점차 작아지거나 말할 때 목소리가 작아지는 것도 파킨슨병 증상이다.

파킨슨병은 매우 서서히 진행해 진단이 매우 까다롭다. 유 교수는 “파킨슨병 진단은 전문의를 통한 환자들의 특징적 증상에 대한 병력 청취와 신경학적 검진이 가장 중요하다”며 “진단을 위해 시행하는 MRI나 PET 등 검사들은 대부분 보조적인 수단으로 파킨슨병과 혼동될 수 있는 다른 질환을 감별하기 위해 진행된다”고 말했다.


치료는 △운동 및 재활치료 △약물치료 △수술 치료로 나눌 수 있다. 파킨슨병은 서서히 운동 기능이 악화되기에 규칙적인으로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증상 호전에 필수적이다. 30분 이상 걷기, 실내 자전거, 수영 등 환자가 할 수 있는 운동을 찾아 꾸준히 하는 습관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이 가볍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약물치료를 뒤로 미루는 경우도 있다. 단, 병의 진행 및 약물치료의 필요성에 대한 확인을 위해 전문의의 진료를 주기적으로 받는 것이 필요하다. 치료 약물로는 두뇌에서 도파민으로 작용하는 전구물질(레보도파)과 도파민의 분해를 억제하거나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는 보조 약물을 사용한다. 현재 사용하는 어떤 치료 방법도 소실된 뇌세포를 정상으로 회복시킬 수 없다. 하지만 적절한 약물치료는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꾸준한 운동을 수월하게 하여 질환의 진행을 최대한 늦출 수 있다. 

파킨슨병은 퇴행성 질환 중 유일하게 수술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대표적인 뇌심부자극술은 양쪽 뇌에 전극을 넣고 지속적으로 약한 전기 자극을 줘 치료 효과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약 용량을 줄일 수 있다. 환자의 뇌에 전극을 넣고 장기간 유지 관리해야 하기에 주의가 필요하지만 약물 조절이 한계에 이른 경우 주치의와 상의해 선택할 수 있다. 

유 교수는 “파킨슨병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꾸준히 운동을 하는 환자들은 장기적으로도 좋은 경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중기 이후 단계의 파킨슨병 환자는 넘어지기 쉬우므로, 화장실 등 좁은 공간에서 넘어져 다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며, 걸려 넘어지기 쉬운 물건들이나 넘어지면서 부딪혀 다칠 수 있는 가구 등은 환자가 주로 다니는 길목에서는 치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파킨슨병을 예방하는 3분 체조

① 앉아서 팔 쭉 펴기 운동 (총 5회 반복)

의자에 바르게 앉은 상태에서 두 팔이 턱 높이까지 오도록 앞으로 나란히 뻗은 상태로 5초간 유지하고 그대로 손이 머리 위까지 오도록 팔을 올려 쭉 뻗으면서 5초간 유지 후, 천천히 원위치로 내린다.

② 누워서 무릎 당기기 운동 (총 5회 반복)
누운 자세에서 두 다리를 곧게 편 후, 한 쪽 다리를 가슴 쪽으로 서서히 굽혔다 편다. 반대 쪽 다리도 같은 동작을 반복한다. 

③ 서서 발꿈치 들기 운동 (총 5회 반복)
바르게 선 자세에서 두 손으로 지탱할 의자 등받이를 잡고 발꿈치를 들어 올렸다 내린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