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필요한 사람은 누구?

인쇄

3차까지 맞아도 돌파 감염 위험 높아…오미트론 변이 타깃 백신 등 추가 접종 필요

류마티스관절염·루프스·베체트병·강직척추염 등 류마티스 질환을 앓고 있다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도 돌파 감염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병원 최성호·정진원(감염내과), 최상태(류마티스내과) 교수 연구팀은 류마티스 질환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부스터 백신 효과를 분석하는 연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부스터 백신(mRNA vaccine booster)을 맞은 건강한 의료인 94명과 면역억제제나 항류마티스 치료를 받고 있는 류마티스 질환 환자 149명의 혈청을 수집하여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중화 항체 반응을 측정하고, 중화 항체 반응과 돌파 감염 발생의 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류마티스 질환을 앓고 있다면 3차 접종까지 완료해도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항체 반응이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항체 반응은 기존 코로나 바이러스 보다 낮아 철저한 감염관리가 중요하다는 평가다. 

구체적으로 3차 백신 부스터 접종 후 기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항체 반응은 의료인의 97.2%에서, 류마티스 질환자의 88.1%에서 좋은 예방 효과가 예상된다. 하지만 요즘 유행하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항체 반응은 의료인은 50.3%, 류마티스 질환자는 26.8%로 떨어졌다.  특히 시간이 지날수록 3차 접종의 효과는 더 감소하는데, 3차 접종 후 시간에 따른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중화 항체 반응은 하루 0.351%씩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중화 항체 반응과 돌파 감염의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연구에 참여한 류마티스 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오미크론 돌파 감염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 돌파 감염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중화 항체 반응이 낮게 측정되어 중화 항체 반응이 약하면 돌파 감염이 쉽게 발생한다는 점 또한 확인했다.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면역억제제나 항류마티스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류마티스 질환 환자는 부스터 접종만으로는 오미크론 돌파 감염을 예방하기 쉽지 않으므로 기존 백신을 한 번 더 맞거나(4차 접종) 변이 바이러스를 타겟으로 한 새로운 백신 접종이 필요할 것”이라며, “류마티스 질환 환자처럼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들에 대한 지속적인 백신 효과 연구 및 새로운 백신 개발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류마티스질환 분야 상위 10% SCI급 저널인 유럽류마티스학회지(Annals of the Rheumatic Diseases, IF 27.973) 최신호에 게재됐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